본문 바로가기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갤럭시S8, 보안 유의하라"

중앙일보 2016.12.16 14:10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임직원들에게 스마트폰 차기작 갤럭시S8 개발 정보 유출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고 사장은 15일 직원들에게 e메일을 보내 "최근 무선사업부에서 전략과제 시료를 무단으로 반출하려다 적발되고 회사의 자료를 대량으로 유출하다가 적발됐다는 소식을 듣고 착잡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형사고는 갑자기 발생하는 게 아니라 그와 관련된 수많은 경미한 사고와 징후들이 반드시 존재한다는 ‘하인리히 법칙(Heinrich‘s Law)’을 간과한 게 아니냐”고 일갈했다. 하인리히 법칙은 1931년 미국의 한 보험사 손실통제부서에서 근무하던 허버트 하인리히가 산업재해의 통계분석을 통해 발견한 법칙이다. 산업 재해로 중상자가 1명 발생하면 그 이전에 같은 원인으로 발생한 경상자가 29명, 같은 원인으로 부상당할 뻔했던 잠재적 부상자가 300명이 있다는 법칙이다. 주요 사건은 발생 전에 작은 징조를 자주 보인다는 뜻이다.

고 사장은 당부의 말도 덧붙였다. 그는 “잠깐 동안의 방심과 부주의로 인한 사소한 보안 사고가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전략 과제 보안의 필요성과 중요성이 날로 더해지고 있는 만큼, 사소한 사고라 해도 각별히 주의하고 경각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무선사업부에서 발생한 시료 유출 사건이 갤럭시S8의 디자인이나 기능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갤럭시노트7 단종 이후 차기작 개발에 사활을 건 삼성전자로선 민감할 수밖에 없는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