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택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개헌정국으로 진보좌파 집권 막을 것"

중앙일보 2016.12.16 12:01
“지금 생각나는 말은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말이다. 여러분과 함께 흩어지지 말고 우리 같이 갑시다”

새누리당 원내대표로 당선된 친박계 정우택 의원(4선ㆍ충북 청주시 상당구)이 당선 소감이다.

정 의원은 16일 새누리당 의총에서 119표 중 62표를 얻어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비박계인 나경원 의원은 55표로 낙선했다.

정 원내대표는 당선 인사말에서 “이번 사태(최순실 국정농단)에 대해 우리 스스로 용서를 구하고 국민들께 우리당이 분열되지 않고 화합과 혁신으로 가는 모습으로 보인다면 국민들이 다시 박수를 보내 줄 것”이라며 “내년 대선에서 보수정권 재창출 목표를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어깨가 굉장히 무겁다”며 “제가 이 결심을 잘 한건지 못한건지 막막함을 느낀다. 어려운 시기지만 여러분과 함께라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민생과 경제, 안보를 챙기면서 정국을 빨리 수습하고 안정화 시키도록 노력하겠다”며 “개헌 정국을 이끌어 진보좌파 정권의 집권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우리 사즉생의 마음으로 우리 한번 새누리당 살려보자”며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당선 인사말을 마쳤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