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권, 황교안 총리에 "대통령 행세 그만" 경고

중앙일보 2016.12.16 11:31
야권과 황교안 국무총리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야당은 황 총리에게 국회와의 협의를 강조하는 반면 황 총리는 이에 응하지 않은 채 ‘마이 웨이’를 지속하는 형세가 이어지면서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6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외교부가 위안부 문제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등 한일 정부간 합의사항을 착실히 이행한다고 한다”며 “촛불 민심은 한일보호협정 등을 중단ㆍ무효하라, 철회ㆍ취소하라고 요구한 지 오래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추 대표는 “황 총리가 국회의 대정부질문 출석을 회피하며 이런 일들을 착실히 이행하는 것은 촛불민심에 대한 과도정권의 정면 도전”이라며 “황 총리가 야3당이 제의한 회담을 조속히 받아들이지 않으면 (총리의 거취 문제를) 재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황 총리는 국회에 반드시 출석하고, 면세점에 대한 추가 허가 발표계획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인호 최고위원도 “황교안 총리의 대통령 행세가 도를 넘었다. 평소에도 과잉 의전으로 빈축을 샀는데, 대통령 수준의 의전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최 의원은 “대통령이 임명하도록 돼 있는 한국마사회장을 오늘 임명한다고 한다. ”대통령의 인사권 대행하겠다는 건데 급하지도 않은 마사회장을 임명하려고 인사권을 행사하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도 당 비대위에 참석해 “황교안 권한대행의 신분은 총리다. 대통령 유고이기 때문에 극히 일부 권한을 대행할 뿐”이라며 “국회의장 예방하며 대통령급 의전 요구했다는 것에 깊은 유감이다”라고 밝혔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