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관령 영하 21.7도… 강원지역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워

중앙일보 2016.12.16 11:01
강원도 대관령의 아침기온이 올 겨울 최저인 영하 21.7도를 기록했다.

16일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관령 영하 21.7도를 비롯해 철원 영하 18.7도, 홍천 영하 13.2도, 인제 영하 12도, 춘천 영하 11.1도, 원주 영하 10.5도, 속초 영하 6.1도, 강릉 영하 5.5도, 동해 영하 2도 등을 기록했다.

양구·평창·강릉·홍천·양양·인제·고성·속초·화천·철원지역 산간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낮 기온은 오후부터 차차 올라 동해안은 영상 4~5도, 산간은 영하 4~1도, 내륙은 0~영상 2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이번 추위는 17일부터 풀릴 전망이다.

박소림 강원지방기상청 예보관은 “지역별로 대부분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라며 “고기압 영향으로 대체로 맑겠으나 낮 최고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러 농작물 피해와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