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태원 살인사건' 감독 홍기선 별세

중앙일보 2016.12.16 10:39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2009년)을 만든 홍기선 감독이 15일 별세했다. 59세.

고인은 신작 '일급기밀' 촬영을 최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지병이 없었고, 갑작스럽게 사망해 현재 사인을 파악 중이다. 장산곶매, 서울영상집단 등에서 활동한 홍 감독은 1989년 영화 '오! 꿈의 나라'의 시나리오를 쓰고 제작을 맡았다. 92년 영화 '가슴에 돋는 칼로 슬픔을 자르고'로 감독에 데뷔한 뒤 비전향 장기수 김선명씨를 소재로 한 '선택'(2003), 97년 이태원 햄버거 가게 살인사건을 다룬 '이태원 살인사건'를 감독했다.

내년에 개봉 예정인 '일급기밀'은 군사기밀에 얽힌 군 내부 비리를 파헤친 작품이다. 김상경·김옥빈이 출연했다. 고인은 제13회 영평상 각본상, 신인 감독상, 제29회 한국 백상예술대상 각본상 등을 수상했다. 빈소는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장례식장 11호, 발인은 18일. 02-2258-5940.

민경원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