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한규, 현직 부총리급 7억 뇌물설도 주장

중앙일보 2016.12.16 02:25 종합 2면 지면보기
국회 ‘최순실 국정 농단 조사특위’의 4차 청문회가 15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정유라 이화여대 특혜입학 및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 등에 대한 증인신문이 이어졌다. 청문회에 출석한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왼쪽)과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사진 강정현 기자]

국회 ‘최순실 국정 농단 조사특위’의 4차 청문회가 15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정유라 이화여대 특혜입학 및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 등에 대한 증인신문이 이어졌다. 청문회에 출석한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왼쪽)과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사진 강정현 기자]

15일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현직 부총리급 인사가 최씨의 전 남편 정윤회씨에게 거액을 건넸다는 주장을 제기해 파란을 일으켰다. 조 전 사장은 청문회에서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이 “2014년 세계일보가 ‘정윤회씨가 부총리급 공직자 임명과 관련해 7억원 정도 뇌물을 수수했다’고 보도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당시 제가 취재했을 때 정씨가 부총리급 인사를 추천해 인사를 했고, 해당 인사는 현재도 재임 중”이라고 답했다.
추천 기사
이후 새누리당 최교일 의원이 사실관계 확인을 다시 요청하자 조 전 사장은 “정씨가 (인사) 개입을 한 인사라는 건 제가 별도로 확인했지만 돈이 오고 간 것은 취재가 안 됐다”며 한 발 뺐다. 당시 보도된 ‘정윤회 문건’엔 육영재단 관계자가 “내가 정씨를 잘 아는데 만나려면 7억원 정도 준비해야 한다”고 말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 조 전 사장은 “그분 이름이 문건에 포함된 건 아니고 취재 내용”이라며 “팩트를 더 확인해야 하 는데 그런 과정에 있다가 해임돼 전부를 여기서 밝힐 순 없다”고 말했다.
 
 

“정윤회에게 임명 관련해 전달해”
박지만 가족 비위 의혹도 제기

박근혜 정부 들어 임명된 부총리급 인사는 8명이다. 이 중 문건 보도 당시인 2014년 이전에 임명돼 현직에 있는 인사는 황찬현 감사원장뿐이다. 전광춘 감사원 대변인은 “황 원장은 평생 법관으로 살며 재산이 10억이 조금 넘는데 7억원 뇌물을 줬다는 건 근거 없는 낭설”이라고 반박했다. 황 원장 측은 조 전 사장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뜻을 밝혔다. 이날 저녁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황 전 원장은 아닌 걸로 아는데 확실히 하고 넘어가자”고 하자 조 전 사장은 "황 원장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또 조 전 사장은 “박지만 EG 회장의 가족에 관한 비위사실이 몇 건 있고, 대기업의 비리와 관련된 문건도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조 전 사장은 문건을 갖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글=전수진·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