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엘시티 관련, 현기환 무사 못할 거라 들어”

중앙일보 2016.12.16 02:20 종합 3면 지면보기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은 15일 “‘부산 엘시티 시행사업의 분양이 제대로 안 되면 현기환(구속)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는 얘기를 보고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 전 감찰관은 “재직 중 현 전 수석에 대한 비위 정보 수집을 한 적이 있느냐”는 새누리당 최교일 의원의 질문에 “현 전 수석은 그전에도 공천 사건으로 문제가 됐던 적이 있어서 임명된 후 특별히 관심 있게 봤었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석수 “공천문제로 특별히 관심
대통령 재단 설립 관여 배제 못해”

이어 이 전 감찰관은 “이영복(구속, 엘시티 시행사 소유주)씨인가요? 그 사람이 부산에서 큰 사업을 한다면서 그런 보고를 받았다”며 “그런데 그땐 엘시티가 아직 분양 전이어서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후속 과정에 대해선 “부산 쪽 검찰에서도 관심을 갖고 있을 테니 검찰 쪽에 조금 알아본 적이 있다”며 “결과적으로 분양이 잘 됐다고 해서 내사까지는 하지 않고 관심 있게 보기만 했다”고 설명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횡령 혐의 등으로 수사의뢰한 뒤 사표를 낸 이 전 감찰관은 재직 당시(2015년 3월~지난 9월)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을 조사한 사실도 인정했다. 이 전 감찰관은 “올해 4~5월 관련 첩보가 들어와 외근 요원을 통해 탐문한 결과 ‘대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출연금을 낸 게 아니라 할당이 돼서 어쩔 수 없이 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과거 육영재단이나 일해재단과 비슷한 구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최순실씨의 개입에 대해선 “ 확인하진 못했다”고 말했다. 이 전 감찰관은 또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영달이나 노후를 위해 만든 것도 절대 아닐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그럼 박 대통령이 관여한 것이냐”고 묻자 이 전 감찰관은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특별검사가 판단해줄 것”이라고 답했다.

이 밖에도 이 전 감찰관은 지난 8월 자신의 감찰 기밀 누설 의혹이 보도된 것에 대해 “(조선일보 기자와) 통화한 내용 중 일부가 MBC에 어떻게 입수됐는지 모르겠지만, (MBC 측이) 적법하게 얻은 정보는 아닌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