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고향서 푸틴에 공들였지만 ‘섬 반환’ 진전 없었다

중앙일보 2016.12.16 02:10 종합 6면 지면보기
“대통령의 11년 만의 방일을 내 고향인 나가토(長門)시에서 맞이할 수 있어 기쁘다.”(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외조부·선친 3대째 이어온 지역구
북방영토 반환은 가문의 숙원
3시간 회담 아베 “4개 섬 깊은 논의”
러시아 ”공동경제활동 합의”만 밝혀
오늘 도쿄회담 소득 있을지 불투명
TPP 좌초 이어 ‘아베 야망’에 그림자

“총리의 큰 노력으로 러·일 관계가 전진하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이 러·일 관계 전진에 크게 공헌할 것으로 기대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15일 일본을 방문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러시아 국기 앞)이 아베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회담은 아베의 정치적 고향이자 지역구인 야마구치현 나가토시의 온천여관 오타니산장에서 열렸다. 나가토시는 1904년 러일전쟁 당시 목숨을 잃은 러시아 병사의 묘지가 있는 역사의 현장이다. [나가토 로이터=뉴스1]

15일 일본을 방문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러시아 국기 앞)이 아베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회담은 아베의 정치적 고향이자 지역구인 야마구치현 나가토시의 온천여관 오타니산장에서 열렸다. 나가토시는 1904년 러일전쟁 당시 목숨을 잃은 러시아 병사의 묘지가 있는 역사의 현장이다. [나가토 로이터=뉴스1]

15일 오후 6시쯤 일본 야마구치(山口)현 나가토시의 온천여관인 오타니(大谷)산장. 아베와 푸틴의 북방영토(쿠릴 4개 섬) 담판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시작됐다.

먼저 온천 얘기가 화제로 올랐다. 아베 총리는 “지역의 맛있는 요리를 즐기고 밤에는 온천욕을 하길 바란다. 이곳 온천이 회담의 피로를 완전히 풀어줄 것이라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 유명한 온천을 방문할 수 있게 해준 데 감사하다”며 “피로가 풀린다고 하지만 가장 좋은 것은 피곤해지지 않는 것”이라는 농담을 던졌다.

회담은 푸틴의 출발이 지연되면서 당초 예정시간보다 2시간가량 늦춰져 3시간 동안 진행됐다. 아베 총리는 회담 후 기자들에게 “4개 섬에 거주했던 일본 주민들의 자유 방문, 공동경제활동, 평화조약에 대해 솔직하고 매우 깊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양국이 공동경제활동 협의 개시에 합의했다고 말했다고 타스통신은 전했다. 이는 양국이 공동경제활동 등을 통해 북방영토의 일본 반환을 위한 분위기를 쌓겠다는 뜻으로 섬 반환 문제 자체는 큰 진전을 보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런 만큼 교섭의 장기화가 예상된다.

여기에는 푸틴이 방일 직전 러·일 간에는 영토 문제가 없고 4개 섬 모두 반환이 안 된다고 한 입장이 반영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올 5월 아베 총리와 일본의 경제협력을 축으로 한 영토 문제의 ‘새로운 접근법’에 합의했지만 강경 자세로 돌아선 셈이다. 러시아는 현재 쿠릴열도의 하보마이(齒舞)·시코탄(色丹)·구나시리(國後)·에토로후(擇捉) 4개 섬을 실효 지배하고 있다. 당초 이번 회담에서 영토와 경제협력의 맞교환을 통해 4개 섬 반환의 로드맵을 그리려던 아베의 구상은 헝클어지는 분위기다. 정상회담은 16일 도쿄에서 한 차례 더 열리지만 극적인 반전이 일어날지는 불투명하다.

아베 총리는 이번 회담에 큰 공을 들였다. 회담 장소를 나가토시로 정한 데서도 아베의 의지를 읽을 수 있다. 이곳은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전 총리와 아버지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郞) 전 외상에 이은 아베가(家) 3대(代) 지역구다. 기시와 아베 신타로도 러·일 평화조약체결과 북방영토 반환에 노력을 기울여왔지만 이루지 못했다. 북방영토 반환은 전후 일본 외교의 최대 과제이자 아베가 3대의 숙원이기도 하다. 나가토시에는 1904년 러일전쟁 당시 목숨을 잃은 러시아 병사의 묘지도 있다.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는 이날 오전 이곳을 참배했다.

회담 시기도 주목거리다. 아베는 미국의 정권 이양기를 택했다. 당초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는 일본의 대러시아 접근을 경계해왔다고 한다. 크림반도를 합병한 러시아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망이 흐트러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이라는 변수가 생겨났다. 트럼프가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 의향을 보이면서 푸틴이 북방영토 문제에 쐐기를 박고 나섰다.

아베가 심혈을 기울여온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도 풍전등화다. 아베는 트럼프 당선 이후 세계 지도자로선 처음 만났지만 회동 나흘 만에 뒤통수를 맞았다. 트럼프는 지난달 21일 영상 메시지에서 취임 첫날 TPP 탈퇴 입장을 발표했다. 트럼프 변수가 이래저래 아베의 야망에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