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커버스토리] 작은데 독특하다, 부티크 호텔 바람

[커버스토리] 작은데 독특하다, 부티크 호텔 바람

스마트폰을 좌/우로 움직이면
전체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진화하는 중소형 호텔
 
영화 박물관 같은 호텔28 명동 입구. 오래된 영사기·카메라·필름통 등을 전시해뒀다. 로비는 6층에 따로 있다.

영화 박물관 같은 호텔28 명동 입구. 오래된 영사기·카메라·필름통 등을 전시해뒀다. 로비는 6층에 따로 있다.



부티크. 세련된 옷이나 액세서리를 파는 작은 가게를 뜻한다. 인터넷 검색창에 이 단어를 넣으면 ‘호텔’이 연관 검색어로 따라붙는다. 해외 검색 사이트에서 영어로 ‘Boutique’를 입력해도 마찬가지다. 한국에서나 해외에서나 작지만 세련된 호텔을 찾는 여행자가 그만큼 많다는 뜻이다.

한국, 아니 서울은 지금 부티크 호텔 전성시대다. 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한 2010년 이후 서울시내 호텔 수가 크게 늘었다. 정부가 특별법을 제정해 호텔 건립 규제를 풀어주면서다. 2011년 148개에 불과했던 관광호텔이 현재 329개로 갑절 이상 늘었다. 경쟁이 치열해지니 시설·서비스를 차별화한 호텔이 속속 등장했다. 이 과정에서 부티크 호텔을 표방하는 호텔이 부쩍 늘었다.

부티크 호텔에 대한 정의는 또렷하지 않다. 5성급 W 서울 워커힐을 부티크 호텔로 꼽는가 하면, 하룻밤 3만원 수준인 모텔이 스스로 부티크 호텔이라 주장하기도 한다. 모바일 숙박 앱 데일리호텔에는 ‘부티크’라는 목록이 따로 있지만 대부분 모텔이다. 데일리호텔 신인식 대표는 “세련된 인테리어와 좋은 서비스로 고객만족도가 높은 중소형 호텔과 일부 모텔을 부티크로 명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에선 모호하지만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부티크 호텔 기준이 있다. 옥스포드 사전엔 “스타일리시한 소규모 호텔”이라고 올라있다.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호텔 컨설팅 기업 HVS는 “객실이 100개 이하인 소규모 독립 호텔로, 소수 고객에게 섬세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건축·디자인적 개성이 뚜렷해야 한다”고 정의한다. 디자인 혹은 디자이너스 호텔, 라이프스타일 호텔이라는 말과 혼용하기도 한다.

어원을 거슬러올라가면 부티크 호텔이라는 용어는 1980년대 미국과 영국에서 쓰기 시작했다. 호텔 컨설턴트 유경동씨는 “대형 체인호텔의 천편일률적 서비스와 분위기에 질린 중산층·부유층 고객이 색다른 경험을 찾기 시작했고 이들의 욕구를 충족시켜 준 게 부티크 호텔이었다”며 “디자인적 특성보다 고객과 문화·예술적 감성을 공유하는 게 기존 호텔과 달랐다”고 설명한다. 모든 객실마다 디자인이 서로 다른 뉴욕 라이브러리 호텔, 배우이자 디자이너인 아누스카 헴펠이 설계한 런던 블레이크 호텔이 대표적이다. 이 호텔들은 비수기에도 1박 요금이 40만원을 웃돈다.

우리에겐 아직 세계적으로 자랑할 만한 부티크 호텔이 없다. 그럼에도 주목할 만한 호텔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영화 세트장 같은 호텔이 있는가 하면, 특급호텔 수준의 레스토랑을 갖춘 호텔도 있다. 개성은 제각각이지만 공통점이 있다. 호텔의 기본기인 환대 정신이 뚜렷하다는 점이다. 핸드픽트호텔 김성호 총지배인은 “스스로 호텔을 어떻게 정의하느냐보다 손님이 우리를 어떻게 부르느냐가 중요하다”며 “의식주 전반에 걸쳐 고객에게 새로운 제안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말이다. 한해 동안 수고한 자신에게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다면 부티크 호텔을 찾아가보자. 하룻밤 깊은 잠만 자도 좋지만 세련된 디자인, 아늑한 분위기 속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관련 기사


글=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사진=임현동 기자 hyundong3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