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커버스토리] 파티룸·갤러리·정원…특급호텔 놀라겠군

[커버스토리] 파티룸·갤러리·정원…특급호텔 놀라겠군

스마트폰을 좌/우로 움직이면
전체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서울 부티크 호텔 7선
 
서울 신사동 라 까사 호텔의 스위트룸. 가구 인테리어 브랜드 까사미아가 운영하는 호텔이다.

서울 신사동 라 까사 호텔의 스위트룸. 가구 인테리어 브랜드 까사미아가 운영하는 호텔이다.


올해 9월 기준으로 서울에 있는 관광호텔은 329개다. 이중 부티크 호텔을 7곳을 꼽아 소개한다. 부티크 호텔을 표방하는 곳은 무수하지만 적절한 기준을 모두 충족하는 곳은 많지 않았다. 가령 객실 100개 이하, 체인 브랜드가 아닌 독립 호텔, 조식 제공, 개성 있는 디자인을 가진 곳. 그리고 모텔식 대실 영업을 하지 않는 곳이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부티크 호텔 조건을 한국 실정에 맞게 조정한 것이다. 호텔 전문가의 추천과 호텔 리뷰 사이트 평가도 반영했다. 신규 호텔을 중심으로 소개하고자 2010년 이후 개장한 호텔만 골랐다. 호텔 예약 사이트에서 주중 1박 숙박 요금은 10만~15만원 선이다.
 

 
호텔 28 명동 영화 세트장 분위기
호텔 28 명동.
호텔 28 명동.
호텔 28 명동.
호텔 28 명동.

명동은 호텔 전쟁터다. 등록된 숙박시설(관광호텔·모텔 등)만 60개다. 대부분 외국인 고객 중심이고 시설과 서비스는 비슷한 수준이다. 한데 지난 7월 개장한 호텔28은 톡톡 튄다. 외관부터 독특하다. 저층은 붉은 벽돌, 고층부 외벽은 유글래스(불투명 유리)로 둘렀다. 내부는 영화 세트장 같다. 신언식 회장이 원로 배우인 아버지 신영균씨로부터 영감을 받았단다.

1층 입구에 오래된 영사기가 놓여 있고 호텔 곳곳에 슬레이트·필름 등을 전시했다. 객실에는 ‘빨간 마후라’ 등 고전영화의 흑백 스틸사진을 걸었다. 서비스도 좋은 편이다. 모든 투숙객에게 레스토랑 ‘쓰리버드 트라토리아’에서 조식을 제공한다. 프로듀서 양현석 소유의 YG리퍼블릭에서 운영하는 식당이다. 모든 객실(80개)의 미니바가 무료다. 어메니티는 더 화이트 컴퍼니 런던 제품을 쓴다. 최고급 객실 ‘디렉터스 룸’(주중 기준 1박 88만원)에는 럭셔리 브랜드 에르메스가 신영균씨에게 헌정한 가구를 배치했다. 호텔28은 세계적인 럭셔리 독립 호텔 연합 ‘스몰 럭셔리 호텔’의 유일한 한국 회원이기도 하다.

연말연시를 맞아 연극 관람권, 식사권·꽃다발을 주는 패키지도 출시했다. hotel28.co.kr, 02-777-2888.



 
핸드픽트 호텔 상도동의 재발견
핸드픽트 호텔.
핸드픽트 호텔.
 핸드픽트 호텔.
핸드픽트 호텔.
 
“호텔이 성공하려면 세 가지가 중요하다. 위치, 위치, 그리고 위치.” 현대 호텔의 아버지, 엘즈
워스 스태틀러가 남긴 이 말을 보기좋게 비웃는 호텔이 있다. 지난해 상도동에 들어선 핸드픽트 호텔이다. 객실이 43개에 불과한데도 특2급(4성급) 인증을 받았다. 오밀조밀 다가구 주택이 밀집한 주거지구에서 이 호텔은 튀지 않는다.

객실은 적지만 부대시설이 알차다. 식당·카페 외에도 연회장·피트니스 센터·키즈 존·갤러리 등을 갖췄다. 호텔은 공동체적 가치를 중시한다. 식재료 대부분을 성대시장,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사고 커피 원두는 호텔 인근 소규모 카페에서 사다 쓴다. 상도동 주민은 식당·카페에서 10% 할인해준다. 사회적 기업 제품을 파는 편집숍 픽트가 지하에 있다.

객실은 간결하면서도 고급스럽다. 침대 매트리스와 침구를 특1급 호텔 수준으로 사용하고, 어메니티는 호주 친환경 브랜드 이솝 제품을 쓴다. 호텔 이용객은 내국인과 외국인이 반반이다. 투숙·식음업장 이용객 중 41%가 재방문객이라고 한다. 로비가 있는 9층에 한식당 ‘나루’, 지하 1층에 베이커리 카페·레스토랑 ‘볼룸’이 있다. handpicked.kr, 02-2229-5499.



 
신신호텔 특급호텔 꺾은 작은 거인
신신호텔.
신신호텔.
신신호텔.
신신호텔.

지난 1월 트립어드바이저가 전 세계 여행자 이용 후기를 바탕으로 ‘2016 트래블러스 초이스’를 발표했을 때 호텔업계가 술렁였다. 신라·하얏트 등 특급호텔을 제치고 낯선 1급(3성급) 호텔이 한국 1위에 올라서였다. 북창동 한국은행 뒤편에 자리한 신신호텔이 그 주인공이다.

호텔은 1964년 문을 열었다. 사우나와 호텔 영업을 함께하다가 96년 문을 닫았다. 그리고 2013년 예전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호텔은 작다. 객실은 75개고, 스탠다드 객실 면적이 19㎡(약 5.7평)다. 그런데도 쟁쟁한 특급호텔을 누른 비결은 간결하고 세련된 디자인과 섬세한 서비스에 있다. 짙은 회색과 노란색을 브랜드 컬러로 정해 호텔 외관과 객실 내부, 어메니티까지 통일했다. 고급 친환경 화장품 아로마테라피 제품을 객실에 비치했다.

호텔을 5번 이상 이용하면 수프림 고객으로 특별 우대 요금을 제공하고, 10번 이상 이용한 고객은 목욕 가운에 이름을 새겨 선물한다. 직영 레스토랑 ‘다인홀’은 북창동의 트렌디한 식당으로 손꼽힌다. hotel-shinshin.com, 02-2139-1000.



 
호텔 로프트 인스타그램 촬영 명소
호텔 로프트.
호텔 로프트.
호텔 로프트.
호텔 로프트.

럭셔리 호텔 어워즈(WLHA)는 소비자 평가를 바탕으로 시설과 서비스가 우수한 호텔에 주어지는 호텔업계 오스카상이다. WLHA는 2007년부터 해마다 수상 호텔을 선정하는데, 지난해 122개 국 1200개 후보 호텔을 제치고 ‘호텔 로프트’가 부티크 호텔 부문 대상을 거머쥐었다. 2013년 당산동에 들어선 호텔은 개장 초부터 20~30대 여성 사이에 ‘인스타그램 촬영 명소’로 인기를 끌었다. 빨간 벽돌로 벽을 채우고, 나무를 바닥에 깔아 따뜻한 느낌으로 꾸민 게 주효했다. 객실 곳곳에 빈티지 소품을 배치했다. 58개 객실 중 딱 4개뿐인 펜트하우스(1박 35만원)는 1년 내내 빌 새가 없다. 천장이 8m로 높아 개방감이 있고, 8명까지 투숙할 수 있다. 화장실이 아닌 테라스에 2인용 욕조가 있다. 창문이 활짝 열려 노천욕을 하는 기분을 낼 수 있다.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는 바비큐룸이 딸린 펜트하우스도 있다. 객실 1박 숙박에 목살·소시지·채소 등 바비큐 세트가 딸린 패키지 상품도 판매한다. hotel-loft.co.kr, 02-2671-9996.



 
호텔 카라쉬 빈티지풍 고급 레스토랑
호텔 카라쉬.
호텔 카라쉬.
호텔 카라쉬.
호텔 카라쉬.

사당역에서 1분 거리에 있다. 도심 속 파티 장소를 찾는 20~30대가 많이 찾는 호텔로 객실 63개 중에 5개가 파티룸(1박 26만원원)으로 운영된다. 파티룸은 호텔 지하 1층에 있다. 화려한 전망은 없다. 대신 방음이 확실하다. 음악을 크게 틀어도 문제 없다. 82㎡(25평) 크기로 복층 구조다. 투숙은 4명까지 된다. 호텔 지하 1층에 식당 벨아미가 있다. 조식을 먹는 곳이다.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1시까지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으로 운영된다. 분위기가 고급스러워 주말에는 맞선을 보는 남녀로 44개 좌석이 꽉 찬단다. 랍스터 한 마리를 통째로 올린 리조토가 인기다. 고객 80%가 이 메뉴를 선택한다. 2만4000원. 드라이에이징(건조 숙성)한 쇠고기를 수비드(sous vide·진공 상태에서 저온으로 익히는 요리법) 방식으로 조리한 스테이크도 판다. 안심스테이크 5만3000원. 투숙객은 20% 할인해준다. 10박 이상 이용하면 멤버십 회원이 된다. 회원은 호텔 객실을 정상가의 반값에 이용할 수 있다. karashy.com, 02-588-2000.



 
라 까사 호텔 인테리어 제품 전시장
라 까사 호텔.
라 까사 호텔.
라 까사 호텔.
라 까사 호텔.

세계적인 호텔 그룹 메리어트는 2014년 스웨덴 인테리어 회사 이케아와 손잡고 ‘목시(Moxy)’라는 부티크 호텔을 이탈리아 밀라노에 열었다. 현재 목시 호텔은 7개로 늘었고, 2018년까지 전 세계 주요 도시에 43개가 문을 열 예정이다. 한국의 대표적인 인테리어·가구 브랜드 까사미아는 이보다 빠른 2011년, 강남 가로수길에 부티크호텔 라 까사 호텔(객실 88개)을 열었다. 가구·인테리어 회사답게 고객에게 제안하고 싶은 실내 공간을 호텔에 구현했다. 가장 많은 어반 내추럴 타입 객실은 오픈형 수납장과 원목, 철재를 조화한 단아한 분위기다. 심플 모던 타입 객실은 파랑, 보라색 계열로 객실을 꾸며 산뜻하고 경쾌한 느낌이다. 6층에는 펜트하우스(1박 120만원) 도 2실 있다. 가든하우스는 널찍한 정원이 있고, 로프트하우스는 파티 장소, 명품 회사의 행사 장소로 인기다. 1층에는 캐주얼 레스토랑 ‘까사밀’, 9층에는 라운지·바 ‘하우스 오브 알케미’가 있다. 호텔 안에 까사미아 매장도 운영하고 있다. hotellacasa.kr, 02-546-0088.



 
보리 호텔 미니멀리즘의 미학
보리 호텔.
보리 호텔.
보리 호텔.
보리 호텔.

지난해 역삼동에 문을 열었다. 투숙객 40%는 두 번 이상 방문했을 정도로 재방문 비율이 높다. 보리 호텔은 숙소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다. 번잡한 테헤란로와 1㎞밖에 떨어져 있지 않지만 주택가와 붙어 있어 조용하다. 호텔 안에 바·파티룸·수영장 등 소란스럽게 ‘노는 공간’도 없다. 63개 객실은 미니멀리즘을 콘셉트로 삼아 단순하고 깔끔하다. 실내 장식을 흰색·회색·녹색 등 세 가지 색으로 통일했다. 천장에 달린 조명 이외도 스탠드 3개가 있어 조도가 높다. 침대 크기도 넉넉하다. 트윈룸에는 싱글(너비 100㎝) 대신 슈퍼싱글(너비 120㎝) 사이즈를, 더블룸에는 더블(너비 120~140㎝) 대신 퀸(너비 210㎝) 사이즈 침대를 놨다. 매트리스는 침대 브랜드 시몬스 매트리스 중 최상위 등급인 시몬스 뷰티레스트 블랙 매트리스를 사용한다. 1층 레스토랑은 자작나무를 심은 중정을 끼고 있다. 조식은 한 그릇 음식으로 나온다. 빵·오믈렛 등 서양식 메뉴 외에 된장국과 연어구이로 구성된 일식도 있다. boreehotel.com, 02-553-5551.

 
관련 기사


글=최승표·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사진=임현동 기자 hyundong30@joongang.co.kr, 각 호텔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