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차분해 보인다고요? 연기를 위해서라면 버스 운전쯤은 문제없죠. '판도라' 김주현

중앙일보 2016.12.16 00:00

 

남성 캐릭터가 대다수인 ‘판도라’(12월 7일 개봉, 박정우 감독)에서 유독 눈에 띄는 여성 캐릭터가 있다. 재혁(김남길)의 연인이자 원자력발전소 홍보관 직원 연주(김주현). 그는 원전 재난 현장에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버스를 몰고 역주행한다. 거대 재난에 맞서 사람들을 지키고자 분투하는 연주의 단단한 얼굴은, ‘데뷔 9년 차’ 신인 배우 김주현(29)에게서 나왔다. 관객에게는 아직 낯선 얼굴이지만, 김남길·김영애·문정희 등 선배 연기자들과 함께 ‘판도라’의 한 축을 든든하게 지탱한 기대주다.
 

연주는 ‘판도라’에서 가장 터프한 여성 캐릭터다. 연인 재혁과 그의 가족에게 궂은 일이 생기면 두말하지 않고 달려가는 씩씩한 여자친구이자 예비 며느리다. 인터뷰 현장에서 만난 김주현은 괄괄한 성격의 연주와 달리, 차분한 목소리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박정우 감독님은 제가 ‘연주 역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셨나 봐요. 저의 여성스러운 외모가 극 중 캐릭터와 다르다고요. 하지만 외모보다 내면의 강단을 통해 연주를 표현하고 싶었어요. 박 감독님도 이런 저를 믿고 이 역할을 맡겨 주셨죠.”

 

 

김주현이 연주 역에 캐스팅된 것은, 촬영을 한 달 앞둔 2014년 초. ‘판도라’에 합류하며 김주현은 ‘맞춤형 특훈’을 받았다. 추운 겨울에도 아침부터 체력 훈련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실감 나는 연기를 위해 위해 경상도 사투리도 배웠고, 스쿠터 운전이 가능한 자격증뿐 아니라 제1종 대형 면허도 취득했다. 극 중 버스 운전 장면을 직접 소화하기 위해서다. “한 달 동안 하루에 네 시간도 못 잤지만, 강행군 속에서도 행복함을 느낀 이유”는 이랬다. “졸업(동국대학교 연극영상학부) 후 일이 없어 꽤 오랫동안 연기를 쉬었어요. 그랬기에 이 영화를 준비하며 갑자기 바빠진 일상이 정말 고맙더라고요.”

김주현은 고교 시절 연극부에서 처음 연기를 접했다. 2006년 대학에 진학한 그는 영화 ‘기담’(2007, 정식·정범식 감독)을 시작으로, TV 드라마 ‘모던파머’(2014, SBS) 등에 출연하며 연기 폭을 넓혔다. 하지만 ‘판도라’ 개봉일이 잠정 연기된 와중에, 올여름 혹독한 사건을 겪었다. TV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2017년 방영 예정, SBS) 공개 오디션에서 1800 대 1의 경쟁력을 뚫고 여주인공에 발탁됐지만, 갑작스러운 주인공 교체로 인해 출연이 무산된 것. “상처받지 않기 위해 이를 악물고 버텼어요. 차라리 비공개 오디션이었다면 금방 훌훌 털어 버렸을 텐데, 이미 기사로 알려진 터라 더 힘들었어요. 배우 활동을 계속할지, 아니면 그만둘지 진지하게 고민했죠. 하지만 촬영 현장에 갈 때마다 행복해 하는 제 자신을 보니, 결론은 뚜렷하더라고요.”

한때 “무조건 열심히 연기하는 것이 정답인 줄 알았다”는 김주현. 하지만 더 이상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연기는 결국 배우의 ‘감정’을 움직여야 해요.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열심히 ‘캐릭터의 감정을 따라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판도라’를 통해 여러 선배 연기자들과 하나의 그림에 어우러지는 방법을 배웠어요. 다음 작품에서는 제 감정을 조금 더 디테일하게 연구할 수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어요.” 그가 롤 모델로 꼽는 배우는 나탈리 포트먼. 그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자, 김주현의 하얀 얼굴에 행복한 미소가 번진다. “대사보다 눈빛으로 많은 것을 말하는 배우죠. 포트먼처럼 멋진 배우가 됐으면 좋겠어요. 배우는 결국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일이잖아요. 언젠가는 연기를 통해 타인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싶어요.”

고석희 기자 ko.seokhee@joongang.co.kr 사진=라희찬(STUDIO 706)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