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외수 "작가인 나까지 불법사찰? 나랏일이나 제대로 하시지. 써글"

중앙일보 2016.12.15 17:40
최순실 국정농단 4차 청문회에서 청와대의 사찰 대상으로 드러난 이외수 작가(사진)가 분노의 글을 SNS에 올렸다.
 
그는 15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청와대에서 이외수를 사찰했다는 사실이 이번 청문회에서 밝혀졌습니다. 청와대, 작가를 불법 사찰도 하는군요. 국민들 여러 가지 방법으로 괴롭히느라고 참 수고들 많으십니다"라는 글을 올려 청와대의 '불법 사찰'을 비꼬았다.
 
그는 이어 "나랏일들이나 제대로 좀 하시잖고. 아무튼 분노를 금할 길이 없습니다. 써글"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은 이날 오전 청문회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양승태 대법원장 문건과 별개로 최성준 춘천지법원장(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문건이 있지 않나. 그 문건에는 대한민국에서 이름을 대면 금방 알 수 있는 작가도 등장한다. 이외수 작가가 아니냐"고 묻자 "맞다"고 답변했다.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이 "최성준 춘천지법원장 문건에 관용차 사적 이용, 이외수 작가와 어딜 다녔다는 내용 외에 다른 내용이 있냐"고 묻자, 조 전 사장은 "그 내용들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