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광 "열애설 한 번도 없었다, 굉장히 조심"

온라인 중앙일보 2016.12.15 16:43


배우 김영광이 조심스럽게 연애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영광은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지복득마루에서 KBS2 '우리집에 사는 남자' 종영인터뷰를 열고 기자들을 만났다. 드라마 촬영 이야기와 함께 최근 독자적으로 차린 소속사 와이드에스컴퍼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김영광은 "데뷔 이후로 열애설이 전혀 없더라"는 물음에 "조심히 하고 있다"며 웃었다. 연애스타일에 대해서는 "극중 고난길의 새아빠 모습, 연하남 모습 중에 고르자면 입을 많이 삐죽거리는 연하남 스타일이다. 내가 평소에 하는 습관들이 드라마에 나왔던 것 같다"고 전했다.

모델 출신 김영광은 2008년 '그들이 사는 세상'으로 연기 데뷔했다. '드라마스페셜-화이트 크리스마스'로 눈도장을 찍고 다수 작품에서 연기력을 쌓았다.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굿닥터' '피노키오','아홉수 소년' '디데이'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등 쉼없이 작품활동을 이어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