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경희 "우병우 장모 두 차례 만나…정윤회 누군지 몰랐다"

중앙일보 2016.12.15 14:04
15일 국조특위 청문회에 출석한 최경희 전 이대 총장. [사진공동취재단]

15일 국조특위 청문회에 출석한 최경희 전 이대 총장. [사진공동취재단]


15일 4차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참석한 이화여대 측 증인들은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 관련 의혹을 대부분 부인했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오전 청문회에서 정유라씨의 특혜 입학 관련 사실을 언급하며 "대한민국 모든 학부모들을 모독한 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최경희 전 총장에게 요구했다. 이에 대해 최 전 총장은 "어쨌든 이러한 일에 연루되게 돼서 총장으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느낀다"고 말하면서도 "학교가 특혜를 준 것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최 전 총장은 최순실씨를 만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입학하고 한 1년쯤 후에 2015년 가을 쯤인가 최씨가 학교를 방문한 적이 있어서 그때 잠시 들러 인사 정도 했고, 두 번째는 올해 4월 최씨가 딸 정유라씨와 잠시 같이 와서 열심히 훈련하고 다니겠다고 잠시 인사했다"고 말했다. 최순실씨가 정윤회씨 부인이라말은 전혀 못 들었다고 했다.
 
남궁곤 전 입학처장 역시 "최 총장이 정유라씨를 뽑으라고 한 것이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남 전 처장은 정유라씨가 이대에 지원했다는 것을 김경숙 학장에게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사실을 "김경숙 학장으로부터 듣고 인터넷을 검색해서 정윤회씨 딸 이름이 정유연이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그 후 총장에게 보고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최경희 총장은 이에 대해 "그 이야기를 들었던 당시엔 정윤회가 누군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김경숙 전 이대 체육대학장은 최순실씨 요청으로 해당학과 교수와 강사들에게 정유라씨 출석 및 학점을 관리하라고 지시한 바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없다"고 부인했다. 출석도 안 하고 시험도 안 봤는데 학점이 부여되는 등 학사관리가 엉망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학점 부여라든가 이런 것은 교수 개인의 고유 권한"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 전 총장은 15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장모인 김장자씨를 두 차례가량 만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최 전 총장은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김씨를 개인적으로 만난 적이 있느냐"고 묻자 "개인적으로는 만난 적은 없지만, 내가 '알프스 여성최고지도자과정'에서 항상 축사를 하는데 두 차례 정도 모여서 식사할 때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차은택 씨가 검찰에서 김씨와 이화여대 고위급이 골프를 쳤다고 증언했다. 최 전 총장도 골프를 같이 쳤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같이 친 적 없다. 나는 골프는 거의 안친다"고 말했다.

김씨가 이화여대에 발전기금을 기부해 '아너스클럽'에 들어갔다는 지적에는 "아너스클럽에 대해서는 모르지만 김 씨는 알프스 여성최고지도자 과정에서 회장을 했다. 회장을 하면 일반적으로 1억원 이상을 기부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