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반주사 아니면 마늘주사라도…"…추미애에 이어 앓아 누운 우상호

중앙일보 2016.12.15 10:57
우상호 원내대표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현동 기자

우상호 원내대표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현동 기자

감기가 탄핵 정국이 지나간 여의도를 덮쳤다.

1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 불참한 우상호 원내대표 얘기다. 회의에서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우 원내대표가 지금 독감에 걸린데다 과로로 인해 불가피하게 회의에 출석을 못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9일)을 앞두고 ‘비상체제’를 선언한 뒤 원내대표실에 24시간 상주하며 탄핵 표결 상황을 점검해왔다.

추미애 대표도 감기에 걸린 상태다. 지난 9일 탄핵 표결을 앞두고 소속 의원들이 철야 농성 중일 때에도 추 대표는 자택으로 돌아가 안정을 취해야 했다.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도 추 대표의 콜록 거리는 목소리가 밖으로 새어나올 정도다.

당대표에 이어 원내대표까지 이날 감기로 몸져눕자 당내에선 박 대통령의 잦은 비타민 주사 처방에 빗대 “국회에 오시면 의무실에서 태반 주사가 아니라 수액주사나 마늘주사라도 맞게 해드려야 하는것 아니냐”는 소리가 나왔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