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란 품귀…2주 새 소비자값 10% 올라

중앙일보 2016.12.15 01:54 종합 10면 지면보기
유통업계에서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장기화될 경우 이르면 내년 2월부터 후폭풍이 거셀 것으로 걱정하고 있다. 계란과 닭·오리고기 대란을 넘어 돼지고기 등 육류 가격이 크게 오를 수 있어서다.

알 낳는 산란계 10% 살처분 여파
닭·오리 고기 값 내년 초 급등 예상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주요 대형마트는 계란 가격을 연이어 올리고 있다. 이마트는 15일부터 가격을 5% 올리기로 했고, 롯데마트는 이번 주 내에 가격 인상에 나선다. 지난주(8~9일) 가격을 5% 올린 후 1주 만에 다시 가격을 올리는 것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지금 같은 추세라면 다음 주에도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계란 가격 인상은 AI로 살처분된 닭이 대부분 계란이 목적인 산란계이기 때문이다. 현재 살처분된 가금류가 1066만9000마리인데, 이 중 산란계가 754만3000마리로 가장 많다. 전체 산란계의 10%에 육박하는 수치다. 달걀 수급에 비상이 걸린 이유다. 일부 매장에서 1인당 1판으로 판매를 제한하고 있지만 재고가 바닥난 매장도 있다.

문제는 계란에서 그치지 않는다. 닭은 그나마 고기용인 육계의 공급이 원활히 되고 있지만, 오리의 경우 문제가 심각하다. 알을 낳는 종오리가 대규모로 살처분되면서 육용 오리 수급에 문제가 생기게 됐다. 이번에 살처분된 오리는 143만6000마리인데 전체 사육 대비 16.4%에 달한다.

박성민 롯데마트 축산팀 가금육 MD(상품기획자)는 “종오리가 알을 낳으려면 적어도 6개월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 2월부터 오리고기 공급이 시장 수요를 못 따라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오리고기 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AI가 장기화될 경우 닭과 오리 수요가 돼지고기나 소고기로 옮겨 가면서 도미노 가격 인상 가능성도 있다. 수입 돼지고기의 경우 1㎏에 1만원 정도로 구매가 가능해 닭(1㎏ 5000~6000원)의 대체 식재료에 가장 가깝다. 업계 관계자는 “가금육과 일반 육류 모두 주요 단백질 공급원이기 때문에 닭과 오리 소비가 줄면 돼지고기와 소고기 수요가 늘어난다”면서 “AI가 장기화되면 내년 상반기에 전체 육류 가격이 올라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