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미용사’, 박 대통령 해외 순방 때도 동행

중앙일보 2016.12.15 01:06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로 불려가 박근혜 대통령의 머리를 손질한 미용ㆍ분장사 자매가 박 대통령의 해외순방 때도 동행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최순실 국조특위 ‘3차 청문회’에서 박 대통령이 지난 2013년 11월 영국 국빈 방문 당시, 버킹엄궁에서 대통령 옆방을 쓴 다섯 사람 명단을 공개했다.

공적ㆍ사적으로 대인 관계에서 낯을 가리기로 유명한 박 대통령이 가장 가까운 거리에 두고 있었던, 가장 편하게 여겼던 사람들이라고 볼 수 있다.

박 의원에 따르면 박 대통령 옆방을 쓴 5인방은 윤전추, 정매주, 정송주, 안봉근, 정호성이었다.

정호성, 안봉근 비서관은 문고리 3인방이다.

윤전추 행정관은 ‘전지현 트레이너’로 알려진 인물로 최순실이 발탁해 청와대 3급 행정관에 임명된 인물이다.

지금도 청와대 현직을 유지하고 있다. 윤 행정관은 특히 대통령의 옷을 제작하는 강남 샘플실을 드나들며 최순실의 시중을 든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특검 수사를 받아야 한다” “연가를 냈다”는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다.

친자매인 정송주씨와 정매주씨는 각각 박 대통령의 머리 손질과 화장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송주씨는 서울 강남 청담동에서 ‘토니 앤 가이’라는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세월호 사건 당일 박 대통령의 올림머리를 만들어주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