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범죄예방 대상] ‘포항시’ 범죄 다발지역, 범인 예상 도주로 맞춤형 CCTV 집중 설치

중앙일보 2016.12.15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포항시가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낙후된 공간을 주민 공동체를 위한 공원으로 꾸몄다.

포항시가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낙후된 공간을 주민 공동체를 위한 공원으로 꾸몄다.

포항시가 범죄 없는 안전한 주거환경 조성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시는 갈수록 극심해지고 있는 범죄피해로부터 시민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범죄예방 환경설계 기법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는 범죄 없는 지역 사업과 안심골목 사업이 대표적이다.

범죄 없는 지역 사업은 범죄가 발생했을 때 범인의 주요 도주로를 파악해 신속하게 검거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이 사업의 핵심은 지역 경찰서와 협업해 범죄에 가장 취약한 지역을 선정하는 것이다.

구도심 지역인 중앙상가길 및 불종로 일대에는 건물 사이사이 대로변에서 보이지 않는 숨은 공간이 많다. 범죄자가 은폐장소로 활용할 우려가 크다. 이로 인해 포항시는 사업 대상지를 구도심지역의 상가나 주택 및 원룸 밀집지역으로 선정했다.

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면 범죄 다발지역 및 예상 도주로를 분석한다. 이를 토대로 전체적인 설치도면을 완성한 후 해당 지역에 CCTV를 집중적으로 설치한다. 여기에 부서 간 협업을 통해 가로경관 개선 사업, 젊음의 거리 조성 사업 등을 병행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높였다.

특히 기존의 민원 요청 지역을 중심으로 CCTV를 설치하던 방식에서 탈피했다. 포항남부경찰서와 포항북부경찰서의 도움을 받아 경찰청의 지리적 프로파일링 시스템인 지오프로스(GeoPros)를 적극 활용했다. 범죄 위험지역 및 연쇄범죄자 거주지 예측 등의 정보를 종합해 범죄가 자주 발생하는 지점을 예측했다. 이후 범죄발생지점, 예상 도주로를 이원화해 용도에 맞는 CCTV를 각각 설치했다. 이로 인해 좀 더 과학적인 CCTV 설치와 체계적인 감시가 가능해졌다.

도심 낙후지역을 디자인 거리로

안심골목 사업은 도심 재생에 초점을 맞췄다. 2014년 낙후·소외된 도심 내 주거불량지역을 발굴하고 주민 편의·안전을 위한 디자인 거리를 조성하기 시작했다.

먼저 주민 대표, 셉테드 설계 전문가, 지역 전문가, 공무원, 경찰이 참여한 추진협의체를 구성했다. 다양한 의견 수렴으로 지역 맞춤형 사업을 진행해 효율성을 높였다. 그 결과 포항의 구도심 지역인 중앙동 내 낙후지역은 가로등·보안등 확충, 개방형 공원정비, 쌈지 공원 조성, 체육공원 진입로 정비, 벽화거리 조성을 통해 범죄예방 안전골목으로 거듭났다. 송도동 일대는 보안등과 CCTV 확충, 비콘·안심벨 설치, 송도솔밭 오솔길 정비 등으로 어린이 안전골목으로 재탄생했다.

포항시는 지난해 9월 경찰청으로부터 범죄 심리 차단 효용성을 높인 성과를 인정받아 ‘협업 치안 우수 단체’로 선정됐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남부경찰서, 포항북부경찰서와 협업해 시민안전 체감도를 높이는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시행할 것”이라며 “범죄 없는 도시, 안전한 도시 포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