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틴이 미국 향해 올리브 가지 내밀 수 있다"

중앙일보 2016.12.14 18:13
“흥미로운 지정학적 게임이 시작됐다.”

국제 에너지 전문가로 세계적 싱크탱크인 채텀하우스의 백근욱 연구원의 말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엑손모빌의 최고경영자(CEO)인 렉스 틸러슨을 국무장관으로 임명한 걸 두고서다. 백 연구원은 “아웃사이더인 트럼프가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다”고도 말했다.

장차 미·중의 G2 관계 대신 미·중·러의 삼각 관계가 부각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다. 그는 “대서양 양안에서 미국과 영국이 꿈 꾼 게 중·러의 협력 관계 해소였다”며 “미·중 갈등이 심화되면 분쟁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은 곳이 남중국해다. 중국은 그런 상황에서 러시아가 우호적 중립에 머물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주도한 러시아의 북극해 야말 LNG 프로젝트가 서방 제재로 좌초 위기에 처했을 때 중국이 120억 달러(전체 270억 달러)를 지원한 게 대표적 사례다. 러시아는 엑손모빌도 이곳 탐사에 참여시키고 싶어했으나 서방 제재 때문에 무산됐다. 그는 “틸러슨이 국무장관이 되면 99% 풀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틸러슨은 푸틴과 15년 이상 만나 정말 잘 안다. 선수들이어서 깊게 얘기하지 않아도 서로 뭘 원하는지 잘 안다”며 “푸틴이 트럼프와 거래를 하려고 하면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푸틴이 중국 대신 미국을 향해 올리브 가지를 내놓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푸틴으로선 중국에 밀렸던 걸 만회할 기회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엑손모빌이란 에너지 기업의 위상도 전했다. 그는 “미국 최대 기업인 엑손모빌은 웬만한 개발도상국보다 큰 조직”이라며 “자체적으로 나라를 운영한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메이저 석유업계 CEO의 거래 상대국에 대한 분석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정치·경제 환경이 어떻다는 걸 속속들이 알고 있다”며 “틸러슨이 상원에서 인준된다면 백악관의 러시아팀은 사실상 엑손모빌이 움직이게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틸러슨 자체에 대한 평판도 전했다. 그는 “엑손모빌에서 10년간 CEO를 했다는 건 능력이 상당하다는 것이다. 비즈니스적으로도 대단히 영리하다”며 “주어진 주제에 대해선 막힘도 실수도 없다. 하지만 즉흥적으로 답하는 일은 없어 속마음을 알기도 어렵다”고 했다. 백 연구원은 “비즈니스는 목적만 성취하면 타협한다. 외교는 모두 수용 가능한 목표를 전달해야 하는 것으로 회색지대가 있다”며 “트럼프는 외교도 비즈니스로 생각하지만 그리 단순하지 않다”고 말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