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3차 청문회] 안민석 "박 대통령, '야매'로 필러 시술 받았을 가능성"

중앙일보 2016.12.14 17:15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14일 박근혜 대통령이 '야매'(불법적)로 얼굴에 필러 시술을 받았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안 의원은 이날 최순실 국정조사특위 3차 청문회에서 김영재 '김영재 의원' 원장에게 "야매로도 (필러 시술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주사 잘 놓는 조여옥 대위가 이 필러 시술 기술을 배워서 대통령에게 했을 가능성이 있느냐"고 물었다.

'최순실 단골 성형의'였던 김 원장은 "대통령께서 비의료인한테 (필러를) 맞으실까 이런 의혹이 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야매 시술' 행위자로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진 조여옥 대위를 지목했다.

안 의원은 "신보라 대위는 (청문회에) 나왔는데 조여옥 대위는 안 나온 이유가 뭐라고 보느냐"고도 김 원장을 비롯한 증인들에게 물었다.

안 의원은 "숨는자가 범인이고 조 대위를 숨기는 자가 범인이라며 "범인들이 함정을 판 거다. 의사들도 아닌 간호장교가 이 시술을 하도록 했다는 가설이 터무니 없는 거냐"고 증인들의 생각을 요구했다.

김원호 전 청와대 의무실장은 "전 그런 극단적 가정을 가진 의혹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안 의원은 이에 지지않고 "(최순실 국정농단이라는) 이 상황 자체가 상상을 초월하는 극단적인 시리즈의 연속 아니냐"며 청와대 관저에서 대통령이 야매 시술을 받았을 가능성에 계속 무게를 실었다.

김 전 의무실장은 "그렇다 하더라도 그런 극단적인건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