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3차 청문회] 손혜원 “의료용 가글, 필러 시술할 때 많이 쓴다” 의혹 제기

중앙일보 2016.12.14 17:10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시 의료용 가글을 사용한 것은 필러 시술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손 의원은 14일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신보라 전 간호장교(대위)가 박근혜 대통령에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에 전달했다고 밝힌 ‘의료용 가글’에 대해 “필러 시술할 때 많이 쓴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 의원은 “(시술로) 마비돼서 양치를 못 할 때 의료용 가글을 쓰라고 의사들이 권고한다. 간호장교가 그걸 가져갔다는 건 약간 의심할 만한 상황이다”라는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손 의원이 “박 대통령이 평시에도 의료용 가글을 자주 사용하느냐”는 질문에 신 전 간호장교는 “자주인지는 명확지 않고, 몇 번 찾으신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왜 가끔 의료용 가글을 썼느냐”는 손 의원의 질문에 신 대위는 “용도까지는 모르겠다. 저희가 가진 물건이라 드렸다”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