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3차 청문회] 신보라 “대통령에 주사 놓은 적 없어…가글만 전달”

중앙일보 2016.12.14 16:24
 
전 대통령 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 신보라가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에게 주사를 놓은 적은 없다” 며 “가글만 전달했다”고 밝혔다.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위 3차 청문회에서 신보라 간호장교는 “마늘주사는 청와대 직원에게 처치한 적 있다”며 “대통령에게는 주사를 놓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신 전 장교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에게는 주사를 처치한 적 없지만 물리치료를 한 적은 있다”면서 “세월호 참사 당일에는 오전에 청와대 부속실 직원에 가글과 함께 안약 종류를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 전 간호장교는 “9시 이후에 가글만 전달했다”며 “가져다주라는 지시가 있어서 가져다 준 것”이라고 밝혔다.

또 신 전 장교는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2014년 박 대통령의 얼굴에 멍자국이 있는 사진들을 제시하며 당시 멍을 파악했는지를 묻자 “저는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신 전 장교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주사를 놓은 것에 대해서는 “정맥주사를 놓은 적은 없다. 당시 의무실 간호 장교가 있었다”며 “보통 대통령 처치는 의무동 간호장교가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윤소하 의원이 함께 근무한 간호장교의 이름과 연락처를 공개하라는 요청에 신 전 장교는“개인의 신상이라 말을 해도 되는지 모르겠다”며 “의무실장 지시하에 의무동 간호장교가 하기 때문에 의무실 간호장교가 굳이 대통령처치를 안했을 거라 추측된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