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정복 인천시장, 친박 모임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 참여

중앙일보 2016.12.14 15:44
유정복 인천시장이 새누리당 친박계 모임인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에 참여하기로 했다.

박현수 인천시 대변인은 14일 "유 시장이 깊은 고민 끝에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 시장은 그동안 친박계로부터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에 참여해 달라"는 요구를 받아왔다. 유 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사퇴를 요구하는 대다수 '국민 정서'와 박 대통령과의 '의리' 사이에서 고민한 끝에 의리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지역 정가의 분석이다.

박 대변인은 "친박계에서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 명단에 이름을 올리겠다는 제안이 왔고, 유 시장이 이를 거절하지 않았다"며 "책임질 부분은 책임을 지고, 반성할 부분은 반성하더라도 분열이 조장되어서는 안 된다는 게 유 시장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다만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의 출범식이나 관련 모임에는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이럴 때일수록 지역 민생 현안을 챙기고 기본과 원칙에 충실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한편 13일 출범한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에는 인천 지역 국회의원 가운데 윤상현(인천 남구을), 민경욱(인천 연수을) 의원이 참여한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