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3차 청문회] 김성태,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회피하는 것으로 판단"

중앙일보 2016.12.14 14:58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  [사진 JTBC 캡처]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 [사진 JTBC 캡처]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국조특위)’ 김성태 위원장은 14일 청문회에 사유서를 내고 불출석한 이영선ㆍ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고의적으로 동행명령장을 기피하거나 회피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회 모욕죄로 5년 이하의 징역으로 고발되며, 법적 처벌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국회 경위들이 동행 명령장을 이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 면회실에서 머물고 있다.

김 위원장은 “면회실에서 청와대 부속실 두 행정관에게 구내 전화를 하니 다 전화를 안 받고 연락이 안 된다고 해서 두 행정관이 만나지도 못하고 집행도 하지 못한 채 면회실에서 접견 또는 전화통화를 시도하고 있는 상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두 행정관이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를 보면 그 내용과 서식이 한 사람이 쓴 것처럼 똑같은데다가 오늘 동행명령장 제출을 사전에 알고 있으니까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회피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저녁까지 계속 동행명령서를 발부하려고 하겠지만 쉽지 않다”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행위는 청와대의 조직적 불출석 움직임이라고 판단할 수 밖에 없다”며 “국민 기만적 행위를 중지하고 재빨리 출석하라”고 촉구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