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3차 청문회] 김상만 "대통령, 청와대에서 세차례 태반주사 맞아"

중앙일보 2016.12.14 11:19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3차 청문회에서 증인선서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영재 원장,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이병석 전 대통령 주치의, 서창석 전 대통령 주치의, 김원호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장,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김상만 전 대통령 자문의, 차광렬 차병원그룹 총괄회장. [뉴시스]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3차 청문회에서 증인선서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영재 원장,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이병석 전 대통령 주치의, 서창석 전 대통령 주치의, 김원호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장,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김상만 전 대통령 자문의, 차광렬 차병원그룹 총괄회장. [뉴시스]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태반주사를 세 차례 맞았다는 진술이 14일 국회에서 나왔다.

김상만 전 대통령 자문의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청문회에 출석해 “청와대에 라이넥이라는 태반주사를 가져가 피하주사했다”고 증언했다. 김 전 자문의는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의 질문에 “두 세번 정도 주사를 놨다”며 “(주사액은) 외부에서 가져갔다. 청와대 관저 경호실 검색대에서 검문검색은 다 하고 들어갔다”고 증언했다. 김 전 자문의는 “직접 시술한 주사는 태반주사 3번이 전부였다”며 추가 시술 의혹은 전면 부인했다.

보안검색여부에 대해 김 전 자문의는 “부속실에서 직접 데리고 들어갔다. 보안검색도 받았지만 신원을 적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김 전 자문의가 대통령 자문의로 임명받기 전 보안손님 형태로 청와대에 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경진 의원이 ‘자문의로 공식 위촉되기 전 부터 박 대통령을 진료했느냐’고 질문하자 김 전 자문의는 “주로 관저에서 진료했다”며 “임명장은 2013년 8월부터 그 전부터 자문의(로 위촉된다는) 얘기를 들었다. 임명장을 안받았지만 그 전에 진료 하던 대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독대 진료’의혹에 대해서는 “2014년 9월 서창석 주치의가 왔을 때는 한 번도 혼자간 적이 없었지만, 그 전에는 기록을 보니 그렇지 않은 적이 있었다”고 답변했다.

2013년 9월 김 전자문의가 대통령 혈액 검사한 이유에 대해서는 “건감검진에서 몇 개 안좋은 표지자가 있어 그에 대한 검사가 필요했다”며 “면역 검사를 위해 일반적인 검사와 호르몬 검사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김경진 의원이 김 전 자문의에게 “어떤 면역검사였느냐”고 재차 따져 물었지만 김 전 자문의는 “환자 비밀이라 공개할 수 없다”며 대답하지 않았다.

이날 청문회에는 세월호 참사 당일 근무했던 간호장교 조여옥씨와 이영선·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이 중 이영선·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서는 동행명령장이 발부됐다. 조씨는 향후 예정된 청문회에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