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3차 청문회] 하태경 "윤전추·이영선은 빽수저…최순실 핸드폰 모신 분"

중앙일보 2016.12.14 11:11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14일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특위 3차 청문회에 불출석한 윤전추·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이들은 금수저보다 센 빽수저"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윤전추 행정관은 원래 개인 트레이너인데 홍보 민원 업무를 맡는다고 들어갔다. 하지만 홍보 능력은 전혀 없다. 9급이 3급 올라가는데 30년 걸린다"고 지적했다.
 
왼쪽부터 헬스트레이너로 활동하던 시절 프로필 사진. 최순실과 이야기를 나누는 윤전추 [TV조선 캡처]

윤전추 행정관의 헬스트레이너 프로필 사진. 최순실과 이야기를 나누는 윤전추 [TV조선 캡처]

 
이영선 전 청와대 제2부속실 행정관이 최순실씨의 사무실에서 휴대전화기를 자신의 셔츠에 닦고 있다. 그 뒤 그는 전화기를 최씨에게 건넸다. [사진 TV조선 캡처]

이영선 전 청와대 제2부속실 행정관이 최순실씨의 사무실에서 휴대전화기를 자신의 셔츠에 닦고 있다. 그 뒤 그는 전화기를 최씨에게 건넸다. [사진 TV조선 캡처]

이영선 행정관에 대해서는 "이분은 대통령이 아니라 최순실 핸드폰을 잘 모신 분"이라며 "윤전추와 이영선은 대한민국 비정상의 상징이다. 반드시 모셔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도 "윤전추·이영선 행정관이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의 내용과 양식이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똑같다"며 "청와대가 출석을 막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