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쾌조의 스타트 '판도라' 흥행의 장애물은?

중앙일보 2016.12.14 10:59
원전 폭발을 경고한 재난영화 ‘판도라’가 개봉 첫 주말 관객 112만 명을 동원하며 국내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판도라’는 재난영화 ‘연가시’(2012)로 관객 450만 명을 모은 박정우 감독과 좀비·재난영화 ‘부산행’(7월 20일 개봉, 연상호 감독)으로 올해 첫 ‘1000만 영화’를 탄생시킨 투자·배급사 NEW가 의기투합해 만든 신작. 총제작비가 155억원에 달해, 손익분기점도 450만 명으로 높은 편이다. 그런 만큼 첫 주말 최다 1166개 스크린을 확보하는 등 과감한 물량 공세를 펼쳤다. 참고로, 최근 3년간 12월 개봉해 이듬해 초까지 ‘1000만 관객’ 돌파에 성공한 한국영화들의 개봉 첫 주말 최다 스크린 수는 통상 1000개 남짓이었다.

그러나 NEW가 ‘판도라’로 올해 ‘쌍천만 영화’를 달성할지는 미지수다. ‘변호인’(2013, 양우석 감독) ‘국제시장’(2014, 윤제균 감독) ‘히말라야’(2015, 이석훈 감독) 등 최근 겨울 박스오피스에서 흥행 우위를 차지한 영화들을 살펴보면, 개봉 닷새 만에 최소 153만 명 이상 누적 관객을 동원했다. 동기간 최고 좌석점유율도 47.7~63.9%에 육박했다. 반면 ‘판도라’의 개봉 닷새간 누적 관객 수는 146만 명, 최고 좌석점유율도 45%로 이에 약간 못 미쳤다.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12월 14일 개봉, 홍지영 감독) ‘마스터’(12월 21일 개봉, 조의석 감독) 등 타 대형 투자·배급사 신작들의 잇따른 개봉도 ‘판도라’의 흥행 판도에 불리한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 한편 ‘판도라’에 이은 주말 박스오피스 2위는 뮤지컬영화 ‘라라랜드’가 차지했다. 지난해 ‘위플래쉬’(2014)로 국내 개봉 당시 관객 159만 명을 모으며 깜짝 흥행한 다미엔 차젤레 감독의 신작이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