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가 한강 "'소년이 온다' 쓴 후 블랙리스트"

중앙일보 2016.12.14 09:50
한강 소설가. 박종근 기자

한강 소설가. 박종근 기자

올해 맨부커인터내셔널상을 받은 소설가 한강(46)이 80년 광주를 다룬 장편 『소년이 온다』(창비)를 낸 후 정부의 문화분야 블랙리스트에 올랐다고 밝혔다.

13일 광주광역시 5·18기념문화센터에서 광주트라우마센터 주최로 열린 '치유의 인문학' 강좌에서다. 한씨는 "『소년이 온다』를 낸 순간부터 제가 블랙리스트에 올랐다고 하더라고요. 5·18이 아직 청산되지 않았다는 게 가장 뼈아픕니다"라며 자신이 소설로 인해 블랙리스트에 올랐음을 밝혔다.

한씨는 "소설을 쓸 때 가끔 자기검열을 하고 싶을 때가 있는데 뒤늦게 그런 자신에게 소스라치게 놀랐다. 나는 검열 없이 작품을 쓴 것 같은데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더라"고 했다. 또 "5·18이 아직도 계속되고 있어 뼈아프다"며 "저는 저의 고통의 원인을 알 수가 없었다. 쓰면서도, 쓰고 나서도 악몽을 꾸고 고통스러웠다. 읽으면서도 고통스럽다는 분들도 있었다. 그 고통의 원인은 우리가 인간을 사랑해서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한씨는 "서울 연희문학창작촌 옆에 (전두환 전 대통령) 집이 있다. 작가들은 잘 모르니까 창작촌에 와서 자는데 저는 못 자겠더라"고 말했다.

신준봉 기자 shin.juneb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