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전 대표 “새누리 탈당 뒤 신당 창당 고민”

중앙일보 2016.12.14 02:25 종합 1면 지면보기
새누리당 김무성(얼굴) 전 대표는 13일 당 비박계 모임인 비상시국회의에 참석한 뒤 브리핑에서 “이 나라의 경제와 안보 위기를 걱정하는 대다수 국민이 믿고 의지할 새로운 보수 정당의 탄생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신당을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에 새누리당 탈당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가 신당 창당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건 처음이다.

“친박 노예근성이 당 죽여”

김 전 대표는 친박계를 겨냥해 “그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노예들”이라며 “대통령에 대한 일체의 건전한 비판도 배신이란 딱지를 붙여 금기시하는 그들의 노예근성이 박 대통령도 죽이고 새누리당도 죽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무책임한 좌파에게 이 나라를 맡길 수 없지만, 친박들이 장악하고 있는 현재의 새누리당으로는 그 어떤 변신을 하더라도 좌파의 집권을 막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탈당은 괴롭고 힘든 결정”이라며 구체적인 탈당 시기는 거론하지 않았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