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상금에 부담 느꼈나…우병우 “청문회 나갈 것”

중앙일보 2016.12.14 01:56 종합 12면 지면보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하기로 했다. 우 전 수석은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회의 거듭된 요구를 존중해 청문회에 참석해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국조특위 행정실 관계자는 “아직 우 전 수석으로부터 공식 연락을 받은 것은 없다”며 “추가 증인으로 채택되면 출석요구서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 기사
이에 앞서 이날 국조특위 여야 3당 간사는 우 전 수석을 5차 청문회 증인으로 부른다는 데 합의했다. 당초 19일 열릴 예정이던 5차 청문회는 출석 대상 증인에게 최소 1주일 전에 통지서가 전달돼야 하는 점 등을 고려해 22일로 날짜가 바뀌었다. 이에 따라 우 전 수석은 22일 출석할 가능성이 크다고 특위 관계자들이 전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최순실씨의 국정 농단을 보고받고도 눈감아 준 직무유기 혐의로 수사선상에 올려놓은 상태다. 그가 청문회에 나올 경우 민정수석 재직 당시 최씨의 비선 개입 사실을 알았는지, 2014년 우 전 수석이 청와대에 입성하는 데 최씨의 입김이 작용했는지 등이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우 전 수석은 지난 7일 2차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출석하지 않았다. 지난달 27일 국조특위는 우 전 수석에게 출석요구서를 보냈지만 우 전 수석이 자택을 비워 전달하지 못했다. 청문회 당일에도 특위가 동행명령서까지 발부해 국회 입법조사관들을 자택으로 보냈지만 역시 동행명령을 집행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야당에선 ‘법률 미꾸라지’라는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국회 아닌 언론에 출석 의사 밝혀
22일 5차 청문회에 참석 가능성
오늘은 ‘세월호 7시간’ 청문회

현재 행방이 묘연한 우 전 수석에 대해 전·현직 의원들은 ‘현상금’을 내건 상태다. 일반 시민들의 참여까지 늘면서 현상금은 이날 오전 1800만원을 돌파했다. 우 전 수석을 목격했다는 제보가 전국적으로 수십 건이 쏟아졌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우병우 전 민정수석 추적 중간 결과’ 같은 글들이 올라오는 등 네티즌들의 우 전 수석 찾기가 화제를 뿌렸다. 특위 관계자는 “이런 움직임에 우 전 수석이 부담을 느껴 청문회 출석을 결심한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한편 14일 진행되는 3차 청문회는 청와대 의료진과 의료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세월호 7시간 의혹’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증인 명단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주치의였던 서창석 서울대병원장과 김원호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장, 차광렬 차병원그룹 회장 등이 포함됐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의 동선을 파악하고 있을 것이란 추정이 제기된 이영선·윤전추 청와대 행정관과 현재 미국 연수 중인 전 대통령경호실 간호장교 조여옥 대위는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박성훈 기자, 춘천=박진호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