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값 내려도 안 나가는 분양권

중앙일보 2016.12.14 01:00 경제 3면 지면보기
정부의 11·3 대책 이후 아파트 분양권 시장에도 찬바람이 불고 있다. 13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분양권 거래가 가장 활발했던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지난달 분양권 거래건수는 89건으로 9월(232건)과 10월(198건)의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이달 1~12일엔 13건만 거래됐다.
분양권 웃돈이 최고 8000만원까지 붙었던 서울 강동구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전용 84㎡)는 지난달 이후 2000만~3000만원 떨어졌는데도 거래가 이뤄지지 않는다. 강동구 고덕동 인근 A공인중개사 김민식 대표는 “분양권 시세가 앞으로 더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매수, 매도자의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상황도 녹록지 않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대통령 탄핵안 통과로 조기 대선이 불가피해지면서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시장에 별다른 호재도 눈에 띄지 않아 시장침체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남 거래량 한달새 절반 이하로
3000만원 떨어져도 거래 안 돼

이에따라 대형건설사 모임인 한국주택협회는 13일 주택금융 규제를 개선·철회해달라고 금융위원회 등에 건의했다. 이들은 아파트 잔금대출에 상환능력을 따지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고, 내년 7월 만료되는 주택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조치를 1년 연장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정부는 더 두고 봐야한다는 입장이다.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은 13일 기자들과 오찬간담회를 하고 “11·3 대책의 효과를 판단하긴 이르지만 시장 거품이 빠지고 주택시장이 실수요 위주로 재편되고 있다”며 “내년 1~2월까진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건설업계의 규제 완화 요구는 이른감이 있다고 말한다. 허윤경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원은 “이번 부동산 대책은 일부 지역의 비정상적인 청약열기 를 억제해 주택시장을 안정화 시키겠다는 것”이라며 “규제 시행으로 수요자들이 매수 심리가 위축될 수 있지만 현 상황에서는 필요한 대책”이라고 말했다.

김성희, 세종=황의영 기자 kim.sung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