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7개 시도지사들 "대통령 탄핵 신속히 판단해 달라" 헌재에 촉구

중앙일보 2016.12.13 18:12
전국 시·도지사들이 국회 탄핵소추안 통과로 인한 국정공백 최소화를 위해 헌법재판소(헌재)에 신속한 판단을 촉구했다.

전국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장으로 구성된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는 13일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긴급간담회를 열고 국정공백 최소화와 민생안정 방안 마련에 합의했다. 이날 긴급 간담회에는 서울·광주·대전·세종시장, 강원·충남·전남·경북·제주·경기도지사가 참석했다.

시·도지사들은 이 자리에서 “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정치적 불확실성,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헌재의 신속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조속한 시일 내에 국정운영에 대한 논의를 위해 시·도지사와의 긴급 현안회의를 개최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일자리 창출,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최소화, 재난 공동대응 등 시급한 민생현안을 최우선으로 해결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정치·경제·사회 등 각 분야의 혁신과 국가 대개조 및 사회 대개혁을 위해 국회에 설치된 개헌 특위에 시·도지사협의회의 요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하기로 결의했다.
최문순 협의회장(강원도지사)은 “긴급간담회는 국회 탄핵안 의결에 따른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며 “무엇보다 민생을 최우선으로 두고 일자리와 AI 방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온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