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해5도 전담할 해경특별경비단 내년 2~3월 신설

중앙일보 2016.12.13 17:23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5도의 해역 경비를 전담할 해양경찰 조직이 이르면 내년 2~3월 신설된다.

해양경비안전본부는 13일 국민안전처가 이런 내용을 담은 ‘서해5도 특별경비단 적정 규모·인력 방안’을 재정기획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계획이 통과하면 내년 2~3월 서해5도 특별경비단이 창설된다.

특별경비단은 총경을 단장으로 3개 기동대와 3개 진압대 등 2개과 180명으로 구성된다. 500t급 중형 경비함정 6척과 방탄 기능이 있는 10t급 고속보트 3척 등 9척을 보유하게 된다.

특별경비단은 백령도 등 서해5도 섬 지역에 독립 청사를 마련할 예정이다. 청사가 마련되기 전까진 인천 송도 중부해양경비안전본부 건물에 입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형 함정은 인천해경부두를 입출항 기지로 하고, 방탄 고속보트는 연평도·대청도에 전진 배치된다.

해경은 중장기적으로는 백령도나 대청도에 중형함정이 접안할 수 있는 부두 시설을 확충할 방침이다.

이번 특별경비단 신설은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나들며 불법조업을 하는 중국어선에 대응하기 위해서 추진됐다. 앞서 서해5도 주민 등으로 이뤄진 ‘서해5도 중국어선 불법조업 대책위원회’는 NLL에 출몰하는 중국어선에 대해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백령도에 해경서 신설 등의 방안을 요구해 왔다.

해경 관계자는 "특별경비단이 신설되면 서해5도에 출몰하는 중국어선의 수가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