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청원 "배신의 정치 정리할때까지 보수의 울타리 역할"

중앙일보 2016.12.13 16:18
서청원 의원. 프리랜서 공정식

서청원 의원. 프리랜서 공정식

새누리당 친박계 맏형인 서청원 의원은 13일 “보수를 무너뜨리고 배신의 정치를 하는 사람들이 정리되면 여러분들을 이 자리에서 보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이날 친박계 모임인 ‘혁신과통합 보수연합’발족식에서 “보수1당으로서 보수 가치의 기반을 닦고 물러가더라도 물러가겠다. 그 날까지 내가 울타리가 되고 노병이 사라지듯 사라질 것이다.배신의 정치는 보수정당에서 더 이상 있어선 안된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 비주류를 향해선 “언제는 (박근혜 대통령을)하늘이 내려준 인물이라고 했던 사람들이 별안간에 앞장서 그렇게(탄핵) 하는 것은 정치보복이다. 그분들이 당을 차지하고 대권후보가 됐을 경우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주장했다.

비주류에 의해서 ‘최순실의 남자들’중 한 명으로 지목된 서 의원은 “(지목된)한 명의 국회의원들도 최순실과 아는 사람이 없고 그림자도 보지 못했다. 서청원이도 마찬가지다"라며 "우린 최순실의 남자가 아니다"라고 했다.

모임의 공동대표를 맡은 이인제 전 의원은 "폭풍속에서 보수이 깃발을 찢겨지고 새누리당은 많은 상처를 입었다"며 "보수세력의 깃발은 더 선명해야 하고, 보수세력을 대변하는 정당은 더 크고 강건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역시 공동대표인 김관용 경북지사는 “차가 고장났다고해서 버리고 자전거를 타는 것은 맞지 않는다. 고장난 자동차를 혁신적으로 수리해 운전수를 바꾸고 달리면 된다”며 “경제가 어렵고 나라가 힘들어할 때 다시 한번 이념적으로 재무장해야 하고 강력한 액션플랜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