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3당 "야당 대표-황교안 대행 회동 조만간 개최하자"

중앙일보 2016.12.13 15:51
야3당 대표들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뉴시스]

야3당 대표들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이 13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후 정국 안정을 위한 회동을 갖자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국민의당 김동철·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회동을 갖고 “황 권한대행의 권한과 범위, 과도적 국정수습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정당 대표들과 황교안 권한대행 간의 금명간 조속한 회동을 제안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합의사항에는 ‘정당 대표’라고 참석대상을 표기했지만, 사실상 새누리당 대표는 제외됐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현재 새누리당 대표가 대표성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태라 이번 회동에 참여하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야3당은 황 권한대행에 대해 “한시적 과도대행 체제임을 분명하기 인식하고, 국회와 협의 없이 일상적 국정운영을 넘어서선 안된다”고 경고했다. 또 “국회 주도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진상규명과 개혁추진에도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3당은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심판하게될 헌법재판소에 대해서도 “국민의 뜻, 촛불민심을 받들고 국정정상화를 위해 탄핵 심판을 신속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지상·위문희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