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 박 대통령 징계 앞두고 윤리위 8명 추가 임명…"한심한 상황"

중앙일보 2016.12.13 15:50
새누리당 최고위원회가 13일 박근혜 대통령 징계안을 심사하는 당 윤리위원회에 추가로 친박(박근혜)계 국회의원 4명을 임명했다. 이진곤 윤리위원장은 “한심한 상황”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당 중앙 윤리위원으로 이우현·곽상도·박대출·이양수 의원 등 국회의원 4명과 외부위원 4명(최홍규·우종철·이재모·강성호)을 추가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윤리위원회는 총 15명이 됐다.

당헌당규상 윤리위 의결은 위원의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 만큼, 현재 15명의 윤리위원 중 10명의 위원이 한 목소리를 내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친박계 윤리위원이 8명이 추가 임명됐으니 기존 윤리위원 중 2명만 더 찬성·반대 등을 이끌어내면 원하는 의결을 얻을 수 있는 셈이다. 그간 윤리위원은 비박계 정운천 의원 1명을 제외한 7명이 외부인사로 구성됐었다.

이진곤 중앙윤리위원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윤리위원 추가 인사 소식을 나도 (이미 임명이 끝난 뒤인) 오늘에서야 들었다. 지도부에서 친박계 8명을 투입해 윤리위 결정을 무력화하려는 시도”라며 “아주 한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어제 박맹우 사무총장이 ‘윤리위원이 너무 적으니 충원하는게 어떻겠냐’고 하길래 20일(박 대통령 징계여부 결정 당일) 이후에 하라고 했는데 이렇게 추가 인사가 이뤄졌다”며 “기존 위원이 7명인데 8명 위원을 추가로 보태면 결정 과정을 무력화하겠다는 뜻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 결정이 난다해도 재심을 요청하든 최고위원회에서 비토(거부권 행사)를 하면되는데 원천적으로 무력화하려는 시도”라고도 지적했다.

박유미·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