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 3당, 황교안 권한대행에 긴급 회동 제안…새누리당 대표는 사실상 제외

중앙일보 2016.12.13 15:42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동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뉴시스]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동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뉴시스]


야3당은 13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후 국정공백을 수습하기 위한 회동을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국민의당 김동철,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

회동이 성사되면 과도적 국정운영을 위한 협치 문제, 권한대행의 인사권 행사 범위 등을 논의하고, 조대환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 문제도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대표는 이번 회동 참석 대상에서 사실상 제외됐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부대표는 "현재 새누리당 대표가 대표성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태라 이번 회동에 참여하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야3당은 황 대행에 대해 "한시적 과두대행 체제임을 분명히 인식하고 국회와 협의 없이 일상적 국정운영을 넘어서는 권한대행을 해선 안 된다"며 "국회 주도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과 개혁 추진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3당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습하는 과정의 일환으로 경제, 사회 분야의 개혁 입법을 위해 힘을 합치기로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