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박계 연합 발족식 "좌파세력 몰고 보수 정권재창출하겠다"

중앙일보 2016.12.13 15:19
새누리당 주류 친박(친박근혜)계가13일 오후 국회에서 ‘혁신과통합 보수연합’ 발족식을 열고 “정통 보수 세력으로서 헌법과 법치주의를 수호하겠다”고 밝혔다.

혁신과통합 보수연합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발족식을 열고 “우선적으로 대한민국 경제를 재도약시켜 국민께 희망을 제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모임의 공동대표는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과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관용 경북지사가 맡았다.

이들은 창립선언문을 통해 “위기 앞에 국민과 당을 분열시키는 배신의 정치, 분열의 행태를 타파하고 새누리당의 변화와 혁신을 통해 재창당수준의 완전히 새로운 보수정당을 만들겠다”며 “이를 위한 어떠한 희생도 감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5년 단임제 제왕적 대통령의 구조적 폐해를 개선하기 위해 정치적 이해를 배제하고 국가와 국민만을 위한 국가 개조 개헌에 앞장서겠다”고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사회 전반에 만연한 좌파세력의 허구성에 대항해 올바른 소통과 투명한 정치문화를 통해 보수세력 간의 대연합을 실현하고, 보수세력 정권재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앞서 친박계 의원들은 지난 11일밤 여의도 한 호텔에서 대규모 회동을 가진 뒤 “보수의 분열을 초래하고 당의 분파 행위에 앞장 선 김무성·유승민 의원과는 당을 함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시 회동에는 서청원·최경환·조원진·이장우 의원 등 현역의원 40여명이 동참했다.

이지상ㆍ채윤경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