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 평균 초혼연령 30세, 가임여성 비중도 절반 이하로 감소

중앙일보 2016.12.13 14:49
결혼이 늦어지면서 여성 평균 초혼연령이 처음으로 30대에 진입했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일 가정 양립 지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여성이 처음 결혼하는 나이는 평균 30세다.

남자는 2003년에 30대에 진입했다.

임신 가능한 나이에 해당하는 15~49세 사이 여성 인구는 올해 1265만여 명으로 전체 여성의 49.5%였다.

이 비율은 2002년부터 줄곧 줄어왔지만 여성 인구의 절반 이하로 내려간 건 올해가 처음이다.

올해 4월 기준으로 15∼54세 기혼여성 중 취업을 하지 않은 경우가 39.8%, 경력단절여성은 20.6%에 달했다.

여성들이 꼽은 경력 단절 이유로는 결혼(34.6%)이 가장 많았고 육아(30.1%) 임신·출산(26.3%), 가족돌봄(4.8%), 자녀교육(4.1%) 순으로 나타났다.

작년 총 출생아 수는 43만8000명으로 전년보다 2985명(0.7%) 늘어난 수준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