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시다 日외상 "한·중·일 정상회의 내년 연기"

중앙일보 2016.12.13 14:40
기시다 후미오(일본 외무상). [사진공동취재단]

기시다 후미오(일본 외무상). [사진공동취재단]

올해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인 일본이 회의를 내년으로 연기하겠다고 13일 발표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상은 이날 오전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3국 정상회의를) 내년의 적절한 시기에 일본에서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외상은 회의 연기 이유에 대해서는 “제반 사정 때문”이라고만 말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소추에 따른 직무정지로 연내 개최를 미룰 수밖에 없다는 판단을 굳혀왔다고 전했다.

기시다 외상은 “한중일 3국 간 대화의 틀은 매우 중요하다. 한중 양국과 조정해 가능한 한 빨리 회의를 개최하고 싶다”고 말했다. 2008년 처음 열린 3국 정상회의는 지난해 11월 3년 반 만에 서울에서 열렸으며 올해는 오는 19~20일 이틀간 일본 도쿄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회의에 대해선 박 대통령 탄핵 소추안 가결 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참석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중국이 이에 부정적인 의견을 보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