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단계' 랜섬웨어 등장…'추천인' 2명 입력하면 무료로 암호 풀어줘

중앙일보 2016.12.13 14:34
`팝콘타임` 랜섬웨어에 감연된 컴퓨터의 화면.  [사진 Beeping Computer]

`팝콘타임` 랜섬웨어에 감연된 컴퓨터의 화면. [사진 Beeping Computer]

다단계 방식이 별 이상한 곳으로 번지는 세상이다.

컴퓨터 내 파일과 데이터를 암호화한 뒤 돈을 요구하는 것은 물론 다른 컴퓨터로 감염을 도울 것을 요구하는 다단계 방식 랜섬웨어가 나타났다.

온라인 보안 업체인 MalwareHunterTeam이 처음 발견한 랜섬웨어인 ‘팝콘타임(Popcorn Time)’은 컴퓨터를 감염한 뒤 암호로 잠긴 파일을 풀려면 1 비트코인(약 53만원)을 요구한다.

1주일 안에 돈을 내지 않으면 파일을 모두 삭제하는 건 다른 랜섬웨어와 똑같다. 그런데 팝콘타임은 여기서 더 나아가 1 비트코인 이외 다른 옵션도 제공한다. 두 명의 추천인을 입력할 경우 파일을 공짜로 풀 수 있게 한 것이다. 그러면 팝콘타임은 해당 추천인 두 명에게 랜섬웨어를 보내는 방식이다.

MalwareHunterTeam에 따르면 팝콘타임은 아직 완전하게 개발되지 않은 랜섬웨어로 새 버전과 변종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 소식을 들은 네티즌은 “이제 랜섬웨어가 ‘행운의 편지’처럼 돼 버렸다” 등 댓글을 올렸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