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도 모르게 모바일 데이터가 소진…삼성 클라우드 오류

중앙일보 2016.12.13 14:18
삼성전자의 일부 스마트폰에 오류가 발생해 사용자의 모바일 데이터가 자신도 모르게 소진되는 일이 일어났다고 서울경제가 13일 보도했다. 이와 같은 오류는 SKTㆍKTㆍLG유플러스 이동통신 3사에서 모두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서울경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클라우스 서비스인 ‘삼성 클라우드’가 업데이트를 한 뒤 일부 삼성 스마트폰에서 오류가 일으났다. LTEㆍ3G 모드에서 자동으로 파일 백업을 진행하면서 모바일 데이터를 모두 사용하는 오류다.

삼성 클라우드는 지난 8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와 함께 공개했다. 스마트폰의 데이터를 안전하게 클라우드 서버에 보관하고, 후에 이를 복원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이다. 갤럭시S6엣지 플러스, 갤럭시S7ㆍS7엣지,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5 등에도 도입됐다.

삼성 클라우드는 원래 와이파이(WiFi)로만 접속할 수 있도록 선택할 수 있다. 그런데 이번 오류로 사용자의 의사와 상관 없이 모바일 데이터로 자동 접속하게 된 것이다. 이 때문에 많은 사용자들이 달이 바뀐지 얼마 안됐는데도 모바일 데이터를 다 쓰게 돼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는 진상 파악에 나섰다. 그러나 정확한 발생 원인과 피해 규모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고 한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