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꿀팁] 휴대전화 할부금 연체하면 신용등급 깎일 수 있어

중앙일보 2016.12.13 12:01
신용등급(1~10등급)은 금융회사가 대출 신청자에 대한 대출 여부와 금리ㆍ한도를 결정하는 척도다. 신용등급이 낮으면 대출을 받기 어려울뿐만 아니라 받더라도 원하는 금액을 다 받을 수 없고, 고금리의 이자를 내야 한다. 높은 신용등급을 유지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금융감독원이 13일 내놓은 ‘신용등급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소개한다. 금융꿀팁 200선의 23번째 주제다.

우선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적정하게 사용하면 신용등급이 오를 수 있다. 신용카드로 결제를 하고 결제대금을 연체없이 납부한 실적이 쌓이면 신용등급을 매길 때 기준이 되는 신용펑점이 오르기 때문이다. 오히려 신용카드를 여러 개 발급받아도 신용등급이 떨어지지는 않는다. 신용카드 보유 갯수와 신용등급은 무관하다. 다만 신용카드 현금서비스로 고액을 인출하거나 현금서비스를 자주 이용하면 신용등급이 떨어질 수 있다. 현금서비스 이용은 신용평점 감점 요인이다. 현금서비스 이용자가 미이용자보다 대출 연체율이 높다는 통계에 근거한 평가다.

휴대전화 단말기 할부금을 제 때 내지 않아도 신용등급이 내려 갈 수 있다. 신용평가사들이 서울보증보험에 등록되는 할부대금 납부 정보를 신용등급을 매길 때 반영하기 때문이다. 다만 휴대전화 사용 요금 납부 여부는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대출금 연체는 신용등급 하락에 가장 치명적인 요인이다. 이를 감안하면 소액이라도 연체하지 않는 게 좋다. 10만원 이상 금액을 5일(영업일 기준) 이상 연체하면 신용등급이 떨어질 수 있다. 더구나 연체정보는 최장 5년간 남아 신용평가에 반영된다.

저축은행ㆍ캐피탈 같은 2금융권이나 대부업체 대출을 받아도 신용등급이 내려갈 수 있다. 신용평가사가 금융권ㆍ대부업체의 대출자가 시중은행 대출자보다 연체율이 높다는 이유로 신용평점을 깎는다. 2금융권과 대부업체는 고금리 대출이 많아 대출자 입장에서 이자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