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개헌 논의 시작할 수 있다"…개헌으로 제3지대 움직이나

중앙일보 2016.12.13 11:12
국민의당 의원총회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박지원 원내대표가 안철수 전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국민의당 의원총회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박지원 원내대표가 안철수 전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3일 “나라를 바꾸라는 요구에는 개헌도 포함된다”며 “개헌논의를 시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정책연구원 토론회에 참석해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번 비폭력 평화혁명에서 나타난 국민들의 요구는 대통령 뿐만 아니라 나라를 바꾸라는 요구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다만 개헌 논의에 앞서서 민생문제와 선거 제도 개혁에 대해 먼저 논의해야 한다”며 “정치개혁분야에서 개헌에 앞서 해야할 것이 선거법 개정이다. 지금의 소선거구제, 국회의원제도를 바꾸지 않은 채로 개헌을 하게 되면 오히려 더 많은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선거제도 개편과 개헌을 병행추진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안 전 대표는 “그것도 가능하지만 우선순위로 따지자면 민생문제 해결과 선거제도 개편이 먼저다”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의 이같은 입장은 같은 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개헌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주장한 것과는 결을 달리한다. 안 전 대표는 “우선 개헌이 필요하니 논의는 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대표적 개헌론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상임고문의 싱크탱크 발족식 행사에도 참석한다. 안 전 대표는 손 전 고문의 행사 참석 의미에 대해 “예전부터 정치가 이렇게 흘러가는 것은 옳지 않다라는 문제인식을 함께 하고 있었다. 새로운 판을 짜는 것이 필요하다”며 “지금 현재 기득권 체제에서 우리는 많은 한계에 다다랐다. 기득권 체제를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상·안효성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