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친박은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노예들"

중앙일보 2016.12.13 11:04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당내 친박계를 향해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노예들”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친박계는 권력을 박 대통령의 하사물로 착각하고 있다”며 평가했다. 1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다. 

김 전 대표는 친박계 지도부를 향해 “가짜 보수 내세우는 수준 낮은 친박 지도부”라고 규정했다. 이어 “새누리당 재산은 과거 재벌 등쳐 모은 돈”이라고 평가했다.

김 전 대표는 탈탕과 신당 창당에 대한 입장도 밝혔지만 구체적인 시점에 대해선 언급을 피했다. 그는 “탈당 뒤 신당 창당을 심각하게 고민중”이라며 “가짜 보수들을 몰아내고 건전 보수들이 새누리당을 재건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현재 새누리당을 탈당해 신당을 만들어야 한다는 걸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며 “당이라는 것은 동지들이랑 같이 하는 것이기 때문에 동지들과 고민을 함께 하고 있고 좀 더 신중하게 상의하고 여론수렴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새누리당으로는 좌파 집권을 막을 수 없다. 친박들이 장악하고 있는 현재 새누리당은 그 어떤 변신을 하더라도 국민들이 그 진정성을 믿지 않기 때문”이라며 “이제 가짜 보수를 걷어내고 신보수와 중도가 손을 잡고 좌파 집권을 막고 국가재건에 나서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