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편의점 일손 부족 로봇으로 해결…일본 편의점 계산 완전 자동화된다

중앙일보 2016.12.13 10:55
시연 중인 결제 로봇. [TV아사히 방송 캡처]

시연 중인 결제 로봇. [TV아사히 방송 캡처]

편의점에서 구입한 물건을 자동으로 결제해주는 시스템이 일본에서 개발돼 시험 운용에 들어갔다.

13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일본 편의점 유력 업체 로손과 전기·전자업체 파나소닉은 편의점에서 결제를 자동적으로 해주는 ‘계산 로봇’를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손님이 편의점에 들어가 바코드를 읽을 수 있는 전용 바구니에 물건을 담아 지정 장소에 놓아두면 요금을 자동으로 표시한다. 동시에 산 물건도 자동으로 포장된다. 편의점 내 잡지나 오뎅·우산 등 일부를 제외한 전 품목이 자동 결제 대상이 된다.

로손과 파나소닉은 12일 오사카(大阪)부 모리구치(守口)시의 한 편의점에서 이 시스템의 시험에 들어갔다. 두 회사는 내년도 하반기부터 이 시스템을 일부 편의점으로 확대하고 2018년부터 본격 도입할 방침이다. 내년 2월부턴 상품에 전자 꼬리표를 붙여 바코드를 읽히지 않아도 계산 가능한 실험도 실시한다. 더 나아가 스마트폰의 결제 애플리케이션과 조합해 손님이 물건을 사서 바로 편의점을 나설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로손의 이 시스템 도입은 편의점 업계의 일손 부족과 맞물려 있다. 로손 측은 “현재의 편의점 운용으로는 살아남을 수 없다는 위기감이 있다”고 말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