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새누리당 해체하고 재산은 국고 헌납해야"

중앙일보 2016.12.13 10:42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왕적 대통령제 철폐를 위한 개헌, 어떻게 할 것인가!` 세미나가 열렸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왕적 대통령제 철폐를 위한 개헌, 어떻게 할 것인가!` 세미나가 열렸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13일 ‘신당 창당 작업에 착수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저에게 확인하지 않고 쓴 일방적인 기사”라면서도 “새누리당을 탈당해 신당을 만들어야 된다는 생각 때문에 심각한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비박계 모임인 비상시국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나라 경제와 안보위기를 걱정하는 대다수 국민들이 믿고 의지할 새로운 보수정당의 탄생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동지들과 고민을 같이 하고 있고 좀 더 신중하게 상의하면서 여론수렴을 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비박계가 새누리당 재산 때문에 당을 떠나지 못한다는 지적에 대해 "새누리당 재산 얼마인가 우리가 알아보진 않았지만 이 또한 과거 전두환 독재정권 시절에 재벌들을 등쳐서 형성한 재산이라는 점을 부끄럽게 생각하고 국가에 다 헌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자신에게 탈당을 요구한 친박계에 대한 비판 의견도 다시 밝혔다. 그는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듣기 민망하고 국민들께 죄송스러운 저질막말 발언들이 쏟아져 나왔다"며 "이 발언은 왜 범죄자인 대통령을 끝까지 보호하지 않느냐는 항변"이라고 일갈했다. 김 전 대표는 "그들(친박)은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파트너가 아니라 정치적 노예들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에 대한 일체의 건전한 비판도 배신이란 딱지를 붙여서 금기시하는 그들의 노예근성이 결과적으로 박 대통령도 죽이고 우리 새누리당도 죽였다”고 주장했다.

김 전 대표는 또 “국민에 대한 도리보다 권력을 나눠준 사람에 대한 의리를 생명처럼 여기는 것은 조폭의 논리”라고 덧붙였다.

김 전 대표와 측근들 사이에선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조기 결정에 대비해 신당 창당 작업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는 말이 돌고 있다. 한 측근은 “3월 말 대선이라는 우리 입장에서 최악의 시나리오가 발생할 가능성에도 대비를 해야 한다”며 “그런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타임테이블을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채윤경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