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탈당은 지금 꺼낼 얘기 아냐"

중앙일보 2016.12.13 10:26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오종택 기자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오종택 기자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이 “탈당은 지금 꺼낼 얘기가 아니다”며 김무성 전 대표와의 동반 탈당설을 부인했다. 유 의원은 13일 비박계 모임인 비상시국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난 탈당 얘기를 꺼낸 적이 없다”며 “탈당은 늘 최후의 수단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르면 이번 주말 김 전 대표의 선제 탈당 후, 유 의원이 탈당 대열에 합류할 거라는 일부 보도를 부인한 것이다. 유 의원은 “김 전 대표가 신당 참여를 권유했느냐”는 질문에 “들은 적 없다”며 손을 저었다.

유 의원은 비박계 내에서 탈당에 매우 신중한 입장이다. 이날 시국회의에서도 일부 의원들은 “당이 언제 갈라질 지 모르는 상황에서 16일 원내대표 선거에 대비하는 게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는 의견을 냈지만, 유 의원은 “원내대표에 우리 측 후보를 내 친박과 겨뤄야 한다”고 주장했다는 게 참석자들의 전언이다.

다만 그는 “절대로 당을 떠나지 않겠다는 거냐”는 질문엔 “‘절대’라는 말을 쓴 적은 없다”고 답했다. 유 의원의 한 측근은 “원내대표 선거에서 친박에게 지더라도 차기 당 비상대책위원장 추대 과정에서 비박계 인물을 세울 수 있도록 당 내에서 싸운 뒤, 그래도 안되면 탈당을 고민해도 늦지 않는다는 게 그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