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보성, 남은 한 쪽 눈에 나쁜 영향 끼칠까 수술 포기

온라인 중앙일보 2016.12.13 09:31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소아암 어린이들을 돕기위해 로드FC에 출전한 김보성이 치명적인 부상을 입었다. 김보성은 실명의 위험 때문에 결국 수술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13일 스포츠 경향은 '의리'의 대명사 김보성이 로드 FC 데뷔전에서 입은 안와 골절을 수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김보성은 앞서 소아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로드FC에 참가했다. 이날 경기에서 김보성은 곤도 데츠오에게 오른 쪽 눈을 가격당했다.

이미 김보성은 시각 장애 6급으로 왼쪽 눈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이런 상태에서 오른쪽 눈을 가격당한 것이다. 고민 끝에 가족들은 수술을 하지 않기로 했다.  자칫 잘못하다가 오른쪽 시력도 잃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는 "순간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움직일 수가 없었다"라며 "소아암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미안하다"라고 전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