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봉근의 문고리 권력 과시?…“나 안 거치면 김기춘이도…”

중앙일보 2016.12.13 02:09
박근혜 정권의 ‘문고리 3인방’ 가운데 한 명인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의 국정 개입 의혹을 제기한 문건 내용을 세계일보가 13일 보도했다.

2014년 논란이 됐던 ‘정윤회 문건’(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작성)의 초안 성격인 ‘시중여론’을 분석한 것이다.

신문에 따르면 안 전 비서관은 집권 초기 “나를 거치지 않으면 김기춘(비서실장)이도 ‘대장’(박 대통령)에게 보고서를 낼 수가 없다”고 발언하는 등 자신의 '문고리 권력'을 주위에 과시했다고 한다.

안 전 비서관은 또 “정부 주요 인사는 내가 다 관여할 수밖에 없는 게 대장이 관저에 퇴근 후 나에게 개별 거론자에 대해 일일이 물어보는 경우가 많다. 내가 대장에게 한마디만 하면 (청와대) 수석 한둘쯤 날리는 것은 일도 아니다”고 정부 인사에 개입했음을 시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추천 기사
안 전 비서관은 공직기강비서관실의 조사와 관련해서도 “민정(수석실)에서 조응천(전 공직기강비서관)이가 검증한다고 해도 대장께 최종 확인은 내가 받는다”며 “각 수석들이 자기들이 올린 사람에 대해 나에게 일찍 해달라,어떻게 돼가느냐 등을 물어보면서 내 앞에서는 눈치만 보고 슬슬 긴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세계일보는 그러나 문건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안 전 비서관에게 전화를 걸고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수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